티몬 소셜기부, 5년 연속 1억원 돌파

1020 참여가 2배 이상 늘었다.

가 +
가 -

티몬의 ‘소셜기부’가 연누적 기부액 1억원을 넘어섰다. 5년 연속 이룬 성과다. 10·20대 기부 참여율도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었고, 기부 총액은 3배 증가했다.

소셜기부는 티몬이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창립 첫 해인 2010년부터 비영리단체들과 함께 소외계층을 위한 모금 형태로 운영해왔다. 사회적기업의 판로 개척에서 시작해 지금은 도움이 필요한 가정을 선정해 모금한 뒤 기부금 전액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티몬은 올해 11월 기준으로 올해 기부금 총액이 1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올해는 특히 1020 젊은 세대 참여가 늘었다. 티몬 분석에 따르면 10·20대의 소셜기부 모금액은 지난해보다 236%, 참여자 수도 111% 늘었다. 전체 모금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5%에서 올해 19%로 커졌다.

티몬은 젊은층 참여가 늘어난 이유를 “소셜기부가 2천원, 5천원, 1만원의 소액을 부담 없고 편리하게 기부할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거액을 자기 희생적으로 기부해야 한다는 전통적인 기부 관념에서 벗어나 소셜기부를 통해 일상에서 작은 선행을 베푸는 기부문화가 형성된 것”이란 설명이다.

올해 2월 진행한 ‘심장병으로 고통받는 보배’ 사연은 총 4586명이 참여해 올해 최고 모금액인 2169만원을 모았다. 8월에는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운동가 후손 주거지원 캠페인’을 진행해 모금액 2천만원과 함께 티몬 후원금 500만원으로 독립운동가 후손 할아버지의 집 보수 공사를 진행했다.

올해 마지막 소셜기부인 12월 ‘따뜻한 보금자리가 필요한 예은이네’ 캠페인은 12월5일 자정부터 시작된다. 시각장애를 앓고 있는 엄마, 뇌전증과 간질을 앓는 언니, 발달장애가 있는 예은이네 식구는 벽과 담장이 무너진 임시 거주지에 머물고 있으며, 주거 환경 보수와 난방비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재후 티몬 대표는 “소셜기부에 참여해주신 티몬의 마음 따뜻한 고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소셜기부는 기부자들이 신뢰할 수 있는 투명한 기부 플랫폼으로써 꾸준하게 지속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와 운영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