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서울시, 색각이상자 위한 새 지하철 노선도 발간

2015년 공개한 첫 노선도의 디자인 개선판이다.

가 +
가 -

네이버와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서울교통공사가 색각이상자를 위한 지하철 노선도를 발간했다.

이번 지하철 노선도는 비장애인 뿐 아니라 색각이상자들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새 노선도는 우선 색 구분이 어려운 색각이상자들을 위해 노선마다 별도의 색으로 테두리를 넣었다. 이로 인해 이전에 비슷한 색으로 보이던 2·4·7·9호선의 구분이 훨씬 쉬워졌다. 또한 2개 이상 노선이 교차하는 환승역에는 각 노선의 색상과 번호를 표기해 색각이상자도 헷갈림 없이 한눈에 노선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네이버 지도 이창희 리드는 “네이버가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와 함께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협력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휴대용 노선도 제작에 참여하게 됐다”라며 “최근 몇 년 사이의 지속적인 지하철 노선 수 증가로 인해 업데이트 된 휴대용 노선도의 필요성이 높아졌다”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2015년, 색각이상자를 위한 지하철 노선도를 제작한 바 있다. 전세계 2억여명, 국내에 150만명으로 추산되는 색각이상자들을 고려한 새 디자인을 적용했다. 이렇게 공개된 새 지하철 노선도는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레드닷 어워드 2015’에서 최고상을, ‘IDEA 2016’에서 사회적 영향력 분야 동상을 수상하는 등 노력과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번 지하철 노선도는 이전 노선도의 디자인을 한층 개선한 버전이다.

※ 참고 : “색맹·색약 이용자 위해 지하철 노선도 다시 그렸어요”

네이버 제공

| 실제로 색각이상자에게 보이는 지하철 노선도는 이런 그림이다. (출처=네이버)

개선된 새로운 네이버 지하철 노선도는 서울교통공사 관할 290개 역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네이버 지도 PC웹에서도 제공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