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스마트시티’서 신성장동력 찾는다

가 +
가 -

한글과컴퓨터(한컴그룹)가 차세대 주력사업을 ‘스마트시티’로 정하고 스마트시티 시장 주도권 확보에 나선다. 한컴그룹은 한컴MDS, 한컴시큐어, 산청, 한컴텔라딘 등 그룹 내 전 계열사들이 신사업의 방향을 스마트시티에 초점을 두고 추진할 예정이며, 오는 2020년까지 그룹 전체 매출의 50%를 신사업으로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12월6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3차 산업이 스마트 시대라면, 4차 산업은 지금까지 겪지 못한 새로운 생태계가 필요하다”라며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개방해 초기 진입단계인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을 성숙시키고 세계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그룹 계열사가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IoT·인공지능·블록체인으로 그린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한컴그룹은 이미 확보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블록체인, 클라우드 분야 기술을 모아 스마트시티 산업 영역에서 성과를 만들어 갈 수 있다고 자신했다. 안면인식을 통한 정보권한 설정,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시장실 현황 컨트롤, 재난정보 관리 등 서울시와 함께 디지털 시민 시장실 사업을 통해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서울시 인공지능 기술을 전국 지방자치단체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컴그룹은 지난해 12월 서울시, 세계스마트시티기구(WeGO), 한국스마트카드, 한국중소IC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KOSMIC),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SUSA) 등과 함께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발족, 스마트시티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서울시 스마트시티 모델을 국내 지자체로도 확산하는 영업을 추진하는 한편,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터키의 주요 도시들과도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 도입을 논의 중이다.

이상헌 한컴그룹 부회장은 “스마트시티 산업은 4차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사업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력을 갖춘 한컴그룹이라면 스마트시티 시장에서 가장 사업을 잘 할 수 있는 분야라고 생각했다”라며 “이 사업 시장을 통해 개방, 공유, 협력 철학을 바탕으로 ICT 생태계 구축, 그룹사 시너지 창출, 해외진출 가속화 전략을 충실히 성과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다”라고 스마트시티를 신사업으로 정한 배경을 밝혔다.

이날 한컴그룹은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선보였다.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은 사물인터넷(IoT)과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관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이다. 도시 곳곳의 빅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는 IoT플랫폼은 네오아이디엠와 씽스핀이, 데이터의 분산저장을 통해 정보의 보안 및 신뢰를 담보할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가 맡는다.

오순영 한컴그룹 미래성장본부 본부장은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여러 연구 개발 진행하고 있으며, 그 중 하나로 지난해 인수한 로봇 관련 기업 활용도 고민하고 있다”라며 “물류 로봇은 저상 서비스를, 안내 로봇은 큐레이팅 로봇 사업을 통해 내년도에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으며, 스마트시티 관련한 구체적인 서비스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2019)에서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컴그룹은 공유와 개방을 통해서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인공지능 기술이 고도화 되면 미래까지 예측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 플랫폼도 멀지 않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인공지능·클라우드·VR 사업도 가속화 할 것

스마트시티 사업 외에도 한컴그룹은 4차산업기술로 불리는 인공지능과 클라우드, VR 영역에서도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중국 AI 기업인 아이플라이텍과 지난 6월 맺은 업무 협약을 바탕으로 교육과 핀테크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클라우드 전자정부를 위해 개발한 ‘구름 플랫폼’에는 보안 솔루션인 비트센트리(BITSENTRY)를 도입해, 보안 걱정 없이 안전하게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잡고 AWS 기반의 클라우드형 웹오피스 출시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오피스 솔루션 외에도 향후 AI 분야에서도 협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컴지엠디는 기존 모바일 포렌식 시장에서 벗어나 VR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치매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VR 헬스케어, 물류 유통에 사용되는 VR 드론, 교육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VR 에듀테인먼트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한컴MDS는 임베디드 솔루션 분야에서 얻은 장점을 바탕으로 IoT, 로봇, 자율주행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한다. 한컴유니맥스는 항공전자 솔루션 기술을 바탕으로 전기차 인포테인먼트 개발도 함께 추진하며, 한컴텔라딘을 통신 모듈 개발 사업이 아닌 일반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통신이나 모빌리티 사업을 고려하고 있다.

이상헌 부회장은 “한글과컴퓨터 그룹의 신사업 원동력은 ‘스피드’와 유연함’이다”라며 “지금 발표한 전략 모두 1년 이내 이뤄고 개발된 것으로, 대기업이 갖고 있지 못한 속도로 변화를 주도하겠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