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DJI, 초소형 짐벌 카메라 ‘오즈모 포켓’ 국내 출시

2018.12.06

DJI가 초소형 핸드헬드 짐벌 카메라 ‘오즈모 포켓’을 출시했다.

DJI가 12월6일 국내 첫 공개한 핸드헬드 짐벌 카메라 오즈모 포켓은 크기 약 12cm, 무게 116g으로 DJI가 보유한 핸드헬드 짐벌 제품 중 가장 작고 가벼운 제품이다. 주머니 속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휴대성이 탁월해 ‘포켓’이라는 명칭이 붙었다.

국내 소비자 가격은 45만5천원으로 DJI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홍대 DJI 플래그십 스토어, 공식 딜러샵 등에서 예약 주문할 수 있다. 배송은 12월15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오즈모 포켓은 기계식 3축 짐벌을 탑재하고 있어, 흔들림을 안정적으로 보정하고 카메라 레일을 이용한 듯한 부드러운 카메라 움직임을 구현한다. 배터리 사용 시간은 4K 30fps으로 촬영 시 최대 2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1/2.3인치 카메라 센서를 탑재해 1200만화소 사진과 최대 100Mbps 4K 60fps의 고화질 영상 촬영이 가능하다. 본체에는 2개의 내장 마이크와 소음 제거 알고리즘이 적용돼 있다.

조작은 간편하다. 본체에 장착된 1인치 터치스크린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촬영 장면을 확인할 수 있고 스마트폰 앱과 연동하지 않아도 촬영 모드 전환, 설정 변경, 영상 다시 보기 등의 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 또한 1인칭 시점 모드(FPV), 타임랩스 및 모션타임랩스, 총 9장 사진을 병합하는 ‘3X3’ 및 4장의 사진을 병합하는 180도 파노라마 모드 등을 제공한다.

오즈모 포켓에서 가장 눈 여겨볼 만한 것은 액티브트랙과 페이스트랙 기능이다. 액티브트랙은 촬영자가 선택한 피사체를 인식하고, 따라가면서 촬영한다. 롤러스케이트를 타거나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을 담을 때 적합하다.

셀피 모드에서 자동 실행되는 페이스트랙은 사람의 얼굴을 인식하기 때문에 피사체를 화면 중앙에 고정한 채 촬영할 수 있다. DJI 관계자는 “프레임 밖으로 얼굴이 벗어나지 않게 해주는 기능으로 최근 유튜버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기능이다”라고 설명했다.

DJI는 오즈모 포켓과 함께 전용 앱 ‘미모’를 출시했다. 다양한 인텔리전트 기능과 함께 촬영, 편집, SNS 공유 등을 지원한다. 미모는 오즈모 포켓 터치스크린 하단부에 위치한 마운트에 라이트닝 또는 USB-C 포트 전용 모바일 기기를 연결하면 자동으로 실행되며 촬영 장면을 확인하는 모니터 역할을 한다.

이와 더불어 DJI는 오즈모 포켓을 위한 다양한 액세서리도 출시했다. 활용도를 높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액션캠 액세서리를 오즈모 포켓에 탑재할 수 있는 ‘액세서리 마운트’ 등 여러 액세서리를 만나볼 수 있으며 외부 마이크를 연결할 수 있는 3.5mm 어댑터는 곧 출시할 예정이다.

로저 루오(Roger Luo) DJI 사장은 “오즈모 포켓은 누구나 쉽게 전문가가 촬영한 듯한 영상을 연출하는데 최적화된 제품으로, 앞으로 사람들이 일상을 영상으로 기록하는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 것”이라며 “다양한 사람들이 오즈모 포켓을 이용해 독특한 시각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세상에 공유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