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쉬코리아, CJ대한통운에 복화 운송 엔진 개발 계약 체결

편도 주문을 결합해 왕복 운송으로 만들어준다

가 +
가 -

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IT 기반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가 CJ대한통운과 수송 비즈니스 효율화를 위한 ‘복화 운송 엔진’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화물 기사는 대부분 장거리 편도 주문을 받기 때문에 돌아갈 땐 빈차인 경우가 많다. 배달지에서 새로운 화물을 싣고 근무지로 돌아가려면 적정한 거리, 시간에 맞는 편도 물량을 기사가 직접 찾아야만 했다.

메쉬코리아가 자체 개발한 복화 운송 엔진은 편도 주문을 결합해 기사가 출발하기 전부터 왕복 운송으로 만들어서 배달을 연결한다. 복화 알고리즘을 통한 최적의 배차 계획으로, 비용을 절감하고 수송 효율을 높이는 개념이다. 이에 따라 CJ대한통운은 기존 물류 시스템에 복화 운송 엔진을 탑재해 수송 비즈니스 효율화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메쉬코리아는 복화 운송 엔진을 개발하면서 자사의 통합 물류 관리 솔루션인 ‘부릉 TMS’를 기존 소형 화물 배송 영역에서 거점간 이동인 수송 영역으로 기술력을 확장하게 되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지난 2016년에 CJ대한통운과 ‘라스트마일 맞춤배송 시스템 구축’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지속적으로 물류 시스템 고도화를 위해 협력해왔다”라며 “국내 대표 종합 물류 기업인 대한통운과 함께 물류 시스템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