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트리플 슈퍼’로 무장한 ‘갤럭시S’, 아이폰4에는 ‘글쎄’

2010.06.08

지난 밤 스티브 잡스 키노트의 흥분이 채 가라앉기도 전인 8일 아침, 삼성전자의 ‘갤럭시S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GalaxyS_1 직접 만져본 갤럭시S는 삼성전자가 ‘슈퍼 스마트폰’이라고 자랑할 만 했다. 타사의 안드로이드폰과 비교해 전혀 뒤지지 않았으며, 슈퍼 아몰레드 등 특정 부분에서는 월등한 성능을 자랑했다. 지난 4월 출시된 갤럭시A와 비교해 모든 부분에서 뛰어난 면모를 보여줬다.

하드웨어 사양 뿐만 아니라 퍼포먼스 측면에서도 최대 경쟁자라고 할 수 있는 아이폰 3GS를 뛰어넘은 것처럼 보였다. 아이폰4과 같은 날 발표하기로 결정한 데에는 이러한 자신감도 한몫했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지난 밤 아이폰이 또 한 걸음을 성큼 내딛는 현장을 목격해야 했다. OS뿐만 아니라 하드웨어 사양에서도 안드로이드 진영을 뛰어넘었다. 삼성전자가 자랑한 ‘트리플 슈퍼'(슈퍼 아몰레드, 슈퍼 디자인, 슈퍼 애플리케이션) 가운데 아이폰4보다 뛰어난 부분은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하나 뿐이었다.

‘수퍼 아몰레드’는 분명히 큰 장점이다. 특히 야외 시인성에서는 따라올 자가 없다. 그러나 아이폰4(3.5인치, 960×640)가 갤럭시S(4인치, 800×480) 보다 상당히 뛰어난 해상도를 가지고 있어, 사용자의 선호도에 따라서는 실내에서 아이폰4의 화면이 더 부드럽게 느껴질 수 있다.

‘슈퍼 디자인’이라며 차별화된 디자인을 강조했지만 미디어데이 현장 분위기는 아이폰과 너무 유사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9.9mm의 슬림한 두께를 자랑했지만, 불과 몇 시간 전에 잡스가 9.3mm의 아이폰4를 들고 “세상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이라고 선포하며 김을 뺐다.

‘수퍼 애플리케이션’에 대해서는 따로 말하지 않겠다.

날이 날이니 만큼 어쩔 수 없이 아이폰4와 비교하게 됐지만, 갤럭시S도 뛰어난 스마트폰인 것은 틀림없다. 아이폰4 말고 다른 안드로이드폰과 비교해보자면, 3가지 슈퍼 팩터는 모두 뛰어난 장점이다.

다른 안드로이드폰에 대한 비교 우위는 전세계 100여개 이통사에서 아이폰의 대항마로 갤럭시S를 선택하는 동력이 됐다. 전세계 이통사를 대상으로 한 삼성전자의 영업력은 애플도 감히 따라올 수 없는 부분이다. 옴니아 시리즈와 비교해 짧은 시간에 괄목할 만한 변화를 보여준 것도 주목할 만 하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미래에 희망이 보이는 이유다.

갤럭시S가 국내 시장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음달로 예정된 아이폰4의 국내 상륙 이전에 선수를 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 시장에서는 마케팅과 가격 정책이 성공을 가늠할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다. 갤럭시S의 국내 출시 일정과 가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이달 중순께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

GalaxyS_02

하성민 SKT 사장,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앤디 루빈 구글 부사장(왼쪽부터 순서대로)이 갤럭시S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한편, 이날 미디어데이에는 ‘안드로이드의 아버지’ 앤디 루빈 구글 부사장과 하성민 SK텔레콤 사장이 참석했다. 하성민 사장은 “오늘의 스마트폰의 새 시대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갤럭시S에 힘을 보탰고, 루빈 부사장은 2005년 안드로이드사가 구글에 인수되기 전에 삼성전자와 미팅을 가진 기억을 상기시키며 삼성전자와 구글의 파트너십을 강조했다.

루빈 부사장에게 한국 안드로이드 마켓의 여러 문제점에 대해 질문할 거리를 잔뜩 들고 갔지만 질의응답 시간이 시작되기도 전에 황급히 자리를 떠 아쉬움을 남겼다.

▲ 갤럭시S 세부 사양

GalaxyS spec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