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현대건설기계·트림블,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협력

5G 기반 원격 관제, 실시간 안전관리, AI 기반 공사 운영 효율화

가 +
가 -

| SK텔레콤은 현대건설기계, 트림블과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SK텔레콤과 현대건설기계, 트림블이 5G 기반 스마트 건설 솔루션 공동 개발에 나선다. 5G 통신망과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공사 현장 안전과 건설장비의 고장 여부를 원격으로 관리하는 식이다.

SK텔레콤은 12월10일 건설 중장비 생산 전문업체 현대건설기계와 위치 정보, 모델링, 건설 현장 데이터 분석 등 건설 전문 솔루션 기업 트림블과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및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개 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5G, 인공지능(AI) 등 각종 IT 기술을 활용해 건설 효율성을 높이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이들은 우선 지능형 건설 장비를 현장에 적용해 공사 효율을 높이고, 각종 감지 센서를 활용해 실시간 공사 현장 안전 관리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후 5G 통신망을 활용해 원격으로 건설장비의 고장 여부를 진단하고 관리하는 솔루션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견적, 측량, 설계, 계획, 시공, 검측 등 공사 전반에 AI 솔루션을 적용해 공사 현장 운영 관리 효율성을 높일 예정이다.

5G 스마트 건설 솔루션 개발 과정에서 SK텔레콤은 ▲5G 기반 공사 현장 디지털 데이터 원격 관리 기술 ▲AI 기반 공사 현장 운영 효율화 기술 공동 개발 ▲건설 현장 안전 강화 솔루션 개발 등을 맡는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능형 중장비를 개발하고 원격 연결로 고장난 장비를 수리하는 기술을 고도화한다. 트림블은 ▲스마트 건설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자산 및 현장을 관리하는 솔루션 ▲드론으로 지형을 측량하고 이를 디지털 데이터로 변환시키는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최판철 SK텔레콤 엔터프라이즈 비즈 영업본부장은 “5G는 다양한 산업 현장에 적용돼 생산∙운영 효율성을 높여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다”라며 “5G 기반 스마트 건설을 구현해 중장비 운전자∙현장 작업자 모두가 쾌적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순 현대건설기계 부사장은 “스마트 건설을 위한 통신, 측량 분야 최고의 회사들과 협력을 통해 고객에게 건설 현장 운영 효율 향상, 안전 등 고객가치를 높이는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