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메신저 ‘아자르’ 개발한 하이퍼커넥트, 연 매출 1천억원 돌파

국내 비게임 모바일 스타트업 중에선 처음이다.

가 +
가 -

글로벌 영상 메신저 ‘아자르’를 개발 운영 중인 하이퍼커넥트가 국내 비게임 분야 모바일 스타트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연 매출 1천억원을 넘어섰다.

하이퍼커넥트는 2018년 연내 누적 매출 1천억원을 달성했다고 12월12일 밝혔다. 2017년 매출액 624억 대비 60% 이상 성장한 수치다. 게임 중심 모바일 앱 시장에서 비게임 모바일 앱으로는 이례적인 성과다.

2014년 설립된 하이퍼커넥트는 창업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을 중심으로 사업을 전개해왔으며, 매출의 90% 이상을 해외에서 거둬들였다. 지난 7일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로부터 해외 시장 개척 및 수출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천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

| 하이퍼커넥트의 영상 메신저 서비스 ‘아자르’

특히 주력 서비스 아자르가 매출 상승을 이끌었다. 아자르는 스와이프 방식으로 유사한 관심사를 지닌 사람들과 영상 채팅 매칭을 시켜주는 서비스다. 2014년 시작해 현재 2억건 이상의 글로벌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있으며, 230개 이상의 국가에서 19개 언어로 서비스 중이다.

하이퍼커넥트는 아자르에 새롭게 도입된 구독 모델과 국가별 현지화 마케팅 성과가 매출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아자르는 모바일 시장 조사 업체 센서타워가 발표한 2018년 2분기 구글플레이 전세계 비게임 앱 매출 순위에서 7위에 오르기도 했다.

하이퍼커넥트는 2019년을 새로운 도약의 해로 삼을 계획이다. 비디오 커뮤니케이션과 모바일 딥러닝 분야에서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인도, 싱가포르, UAE, 일본, 터키 5곳에 설립한 해외 거점을 통해 신규시장을 발굴하고 고속성장을 이어갈 방침이다.

안상일 하이퍼커넥트 대표는 “하이퍼커넥트는 올해 역대 최고 연 매출을 달성하고 기술 포트폴리오를 확대하여 사업과 기술 분야 모두에서 큰 성과를 이뤄냈다”라며 “이를 바탕으로 2019년에는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크고 의미 있는 도전을 지속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