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구글 국내 인기 검색어 1위는 ‘로스트아크’

전세계 사용자가 가장 많이 검색한 단어는 '월드컵'이었다.

가 +
가 -

구글코리아가 2018년 한국과 글로벌 인기 검색어 순위를 발표했다. 올해 전세계 사용자가 가장 많이 검색한 단어는 ‘월드컵’이었다. 국내 인기 검색어 종합 1위는 ‘로스트아크’다.

구글코리아는 12월12일 구글 검색으로 본 2018년 한국과 글로벌 인기 검색어 순위를 발표하고 종합 카테고리를 비롯해 인물, 뉴스, TV 프로그램, 영화 등 분야별 상위 10위 인기 검색어 순위를 공개했다. 전년보다 검색량이 급증한 검색어를 집계한 순위로, 단순한 웹사이트명과 일부 성인 검색어 등이 제외됐으며, 모바일과 PC 검색량 데이터를 합산한 결과다.

올해 국내 인기 검색어 종합 순위는 ① 로스트아크 ② 월드컵 ③ 김비서가 왜 그럴까 ④ 외모지상주의 ⑤ 평창올림픽 ⑥ 신과함께 ⑦ 비트코인 ⑧ 태풍 경로 ⑨ 하트시그널2 ⑩ 논산 여교사로 순으로 나타났다.

| 구글 국내 인기 검색어 종합 1위를 차지한 PC 온라인 MMORPG ‘로스트아크’

올해 국내 구글 사용자가 가장 많이 찾은 검색어는 ‘로스트아크’다. 로스트아크는 국내 게임 개발 업체 스마일게이트 RPG에서 7년 동안 개발한 PC 온라인 MMORPG로 큰 기대를 모았다. 출시 시점인 11월에 전년 대비 검색 추이에서 큰 증가 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는 ‘월드컵’이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은 한국 대표팀의 부진이 예상되며 흥행이 저조할 것으로 보였지만, 전 대회 우승국 독일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는 등 뒷심을 발휘해 관심을 모았다. 월드컵은 한국 대표팀 경기가 열렸던 6월에 많은 검색량을 기록했다. 지난 2월 열린 한국 첫 동계올림픽 ‘평창올림픽’은 종합 5위에 올랐다.

| 2018 러시아 월드컵(사진=피파)

드라마나 웹툰 등의 콘텐츠도 상위권에 올랐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종합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웹툰 순위에서 1위를 기록한 ‘외모지상주의’는 올해 종합 순위 4위에 올랐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 ‘신과함께’와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2’는 각각 6위와 9위를 차지했다.

지난 연말부터 올해 초까지 가상화폐 열풍을 일으킨 ‘비트코인’은 7위를 기록했다. 8위는 ‘태풍 경로’다. 올여름 한반도 주위에서 태풍 이동 경로가 갑자기 변경되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검색어 순위권에 이름을 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논산 여교사’ 사건이 10위에 올랐다.

| 카테고리별 구글 국내 검색어 순위(사진=구글코리아)

한편, 2018년 글로벌 종합 인기 검색어 순위는 ① 월드컵 ② 아비치 ③ 맥 밀러 ④ 스탠 리 ⑤ 블랙 팬서 ⑥ 메건 마클 ⑦ 안소니 부르댕 ⑧ 텐타시온 ⑨ 스티븐 호킹 ⑩ 케이트 스페이드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생을 마감한 각계의 인물들이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의 2018년 구글 인기 검색어 목록은 구글 트렌드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