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로 쌓은 크로스 플랫폼 노하우 개방한다

크로스 플랫폼 온라인 서비스 로드맵 발표

가 +
가 -

|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

에픽게임즈가 게임 개발자를 위한 새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시작될 크로스 플랫폼 온라인 서비스는 ‘포트나이트’를 통해 쌓은 에픽게임즈의 크로스 플랫폼 기술과 노하우를 개발자들에게 공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에픽게임즈는 12월12일(현지시간) 2019년부터 시작되는 크로스 플랫폼 온라인 서비스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번 서비스는 에픽게임즈가 포트나이트 서비스를 통해 7개 플랫폼에서 2억명의 사용자를 기반으로 플레이 테스트를 거쳐 제작된 크로스 플랫폼 게임 서비스다. 이를 활용할 경우 온라인 게임을 제작할 때 온라인 환경 구축과 테스트, 최적화에 드는 비용과 노력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크로스 플랫폼 온라인 서비스는 PC, 맥, iOS, 안드로이드, 플레이스테이션, X박스, 닌텐도 스위치 등 7개 플랫폼을 지원하며, 모든 개발자에게 무료로 제공된다. 언리얼 엔진과 유니티 모두 지원하며, 모든 엔진, 플랫폼, 스토어에 개방될 예정이다. 개발자는 에픽게임즈의 서비스와 다른 솔루션 중 원하는 대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주요 기능은 ▲크로스 플랫폼 로그인 및 친구, 상태, 프로필, 사용 권한 인식 기능 ▲PC와 맥 오버레이 API ▲크로스 플랫폼 음성 채팅 기능 ▲크로스 플랫폼 파티 및 매치메이킹 기능 ▲크로스 플랫폼 데이터 저장 및 클라우드 게임 저장 기능 ▲크로스 플랫폼 업적 및 트로피 기능 등이다. 이후 유저 제작 콘텐츠, 향상된 소셜 기능, 안티 차트에 대한 지원 등 추가적인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는 SDK 형태로 출시된다. 에픽게임즈는 플랫폼별 기존 계정 및 서비스 통합 외에도 계정, 게임 서비스 및 클라우드 서비스를 더욱 원활하게 연결하기 위해 파트너와 협력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다.

팀 스위니 에픽게임즈 대표는 “에픽은 2억명의 플레이어를 보유한 포트나이트 서비스를 7개 플랫폼에서 구축하는데 엄청난 노력을 기울였다”라며 “포트나이트의 성공적인 서비스를 통해 구축된 기술과 노하우인 에픽의 온라인 서비스를 이제 엔진, 플랫폼 그리고 스토어의 제한 없이 모든 개발자에게 무료로 공유하려고 한다”라고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