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AI 활용해 이미지검색 품질 ↑

딥러닝 기반의 CNN기술이 활용됐다.

가 +
가 -

네이버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이미지검색 품질을 높였다. 개편된 이미지검색은 사용자의 의도를 파악하고 실제 이미지를 분석해 원하는 결과물을 보여준다. 악보를 검색하면 악보 형태의 이미지가 우선으로 나타나는 식이다.

네이버는 12월13일 딥러닝 기술 중 하나인 ‘CNN(합성곱신경망)’ 기술을 활용해 이미지검색을 개편했다고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검색을 통해 다양한 통계 정보, 대중교통의 시간표, 글귀, 악보 등을 이미지로 얻고자 하는 사용자 요구가 커지고 있다. 이러한 요구를 반영할 수 있도록 고도화된 이미지 분석 및 이해 기술을 연구·개발해 이미지검색에 적용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이미지검색 개편은 인물, 상품, 식당 등 16개 주제군과 ‘OO악보’, ‘OO지도’, ‘OO로고’ 등과 같은 주요 검색어 유형 150여개를 대상으로 적용됐다. 예를 들어 ‘보헤미안 랩소디 악보’, ‘캘리그라피 글귀’, ‘아무것도 안했는데 벌써’, ‘짱절미’ 등을 입력하면 이전보다 사용자 의도에 맞는 결과물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기존의 정보검색 기술과 딥러닝 기반의 이미지 분석 기술을 함께 응용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기존 이미지검색은 이미지와 관련있는 텍스트와의 연관성을 중심으로 결과를 제공했다. 반면, 이번에 개편된 이미지검색은 사용자의 검색 의도와 실제 이미지 자체를 분석한 결과를 보여준다.

예를 들어 기존에는 ‘보헤미안 랩소디 악보’라고 치면 이미지와 연관된 텍스트를 중심으로 검색 결과가 제공되기 때문에 악보뿐만 아니라 보헤미안 랩소디와 관련된 다양한 이미지가 나왔다. 개편된 이미지검색은 이미지 자체를 분석해 ‘악보’ 유형에 해당하는 이미지 위주로 검색 결과물을 보여준다.

네이버는 이미지검색을 통해 입력된 수십억건의 검색 기록을 기반으로 사용자 의도를 분석했다. 이미지검색으로 인물이나 문서, 악보, 지도 등을 찾고자 하는 요구 등을 파악하고, 여기에 CNN 기술을 활용해 이미지 자체가 어떤 이미지인지 분석해 사용자 의도와 이미지 분석 정보를 연결시켰다.

네이버는 텍스트와 이미지를 함께 고려한 이미지검색 랭킹 기술을 개발했다며, 이번 이미지검색 개편으로 이전보다 향상된 이미지 검색 결과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