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금융감독원, AI로 보이스피싱 막는다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를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가 +
가 -

| SK텔레콤과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AI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SK텔레콤과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을 차단하는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에 함께 나선다. AI가 문맥을 파악해 피싱 여부를 판단하고, 보이스피싱 의심 전화를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갈수록 규모가 커지고 있는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를 줄인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금융감독원(금감원)과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을 위한 AI 기술 개발 및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월17일 밝혔다. 이날 을지로 SK텔레콤 사옥에서 가진 협약식에서 김수헌 금감원 불법금융대응단 국장과 장유성 SK텔레콤 AI/모빌리티 사업단장 등 양측 관계자들은 AI 기술을 활용해 빠르게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데 의견을 모았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보이스피싱 수법이 교묘해지면서 관련 피해 규모가 빠르게 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액은 18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73.7% 증가했다.

보이스피싱 예방에 AI를 활용할 경우 금융사기를 정확하고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정 단어 사용 기준으로 보이스피싱 여부를 확인하는 기존의 필터링 방식과 달리 문장의 문맥만으로 피싱 여부를 판단하는 게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음성 통화 시 보이스피싱으로 의심될 경우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AI 기술을 개발한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관련 데이터를 제공해 기술 고도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양측은 내년 초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상반기 중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김수헌 금융감독원 국장은 “보이스피싱 사기가 이뤄지는 통화 단계에서 AI 기술을 적용하면 피해 예방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두 기관의 노력이 빛을 발해 보이스피싱 사기가 근절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장유성 SK텔레콤 AI/모빌리티 사업단장은 “금융감독원과 함께 AI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피해 근절에 나서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ICT 기술 활용해 소비자를 보호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