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렐, 패러렐즈 인수…소프트웨어 역량 강화한다

'코렐 드로우', '윈집'부터 '패러렐즈 데스크톱'까지

가 +
가 -

| 사진=코렐 드로우

그래픽 툴로 유명한 코렐이 크로스 플랫폼 솔루션 기업 패러렐즈를 인수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코렐은 ‘코렐 드로우’, ‘윈집’부터 ‘패러렐즈 데스크톱’까지 다양한 소프트웨어 제품군을 갖추게 됐다.

코렐은 12월21일 패러렐즈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코렐은 맥에서 윈도우를 구동하는 소프트웨어 ‘패러렐즈 데스크톱’을 비롯해 ‘패러렐즈 툴박스’, ‘패러렐즈 액세스’, ‘패러렐즈 맥 매니지먼트’, ‘패러렐즈 리모트 애플리케이션 서버’ 등 전체 패러렐즈 제품군을 자사 소프트웨어 포트폴리오로 제공하게 됐다. 구체적인 인수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인수를 통해 양사는 서로의 광범위한 고객층, 파트너 네트워크 및 브랜드를 활용해 성장할 기회로 기대하고 있다. 코렐은 향후 패러렐즈에 대한 막대한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코렐은 1985년 캐나다에 설립된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코렐 드로우’ 등 주로 그래픽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문서 처리 프로그램 ‘워드퍼펙트’, 그래픽 편집 프로그램 ‘페인트 샵 프로’, 압축 해제 프로그램 ‘윈집’ 등을 인수하며 제품군을 넓혀왔다.

| 사진=패러렐즈 데스크톱

패러렐즈는 사용자가 다양한 종류의 기기나 운영체제(OS)의 애플리케이션과 파일에 간편하게 접근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크로스 플랫폼 솔루션 업체다. 윈도우, 맥, iOS, 안드로이드, 크롬북, 리눅스, 라즈베리 파이, 클라우드 등 기업과 개인이 선호하는 기기와 기술을 안전하고 생산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패트릭 니콜스 코렐 CEO는 “전세계적으로 분포한 코렐의 글로벌 조직에 패러렐즈 직원들을 새롭게 맞이하게 되어 매우 기대되고, 매우 상호 보완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부터 양사가 공유할 비즈니스 모델과 전략에 이르기까지 코렐과 패러렐즈는 잘 어울리는 조합이다”라며 “양사의 기술과 팀을 결합한 역량으로 비즈니스와 고객을 위해 지속해서 성장하며 성공을 이끌어 낼 많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잭 주바레브 패러렐즈 CEO는 “패러렐즈와 코렐은 비전, 마켓 리더십, 그리고 혁신에 대한 열정을 공유한다”라며 “패러렐즈는 이제 코렐의 한 부분으로서 고객과 파트너사들에게 최고 수준의 소프트웨어를 지속해서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렐 투자사인 벡터 캐피탈 총괄 롭 아멘은 “패러렐즈는 코렐의 한 부분으로서 ‘코렐드로우’, ‘윈집’, ‘클리어슬라이드’, ‘마인드 매니저’와 함께 업계를 선도하는 브랜드 대열에 참가하게 됐다”라며 “코렐은 벡터의 가장 성공적인 투자 중 하나로, 인수를 위해 아주 우수한 플랫폼을 제공했으며, 벡터는 향후 코렐과 함께 협력해 회사의 성장을 이끌어 낼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