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혁신 인재 1만명 양성하겠다”

가 +
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가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한 ‘4차 산업혁명 선도인재 집중양성 계획’을 발표했다.

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창의적 사고를 지닌 인재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지만, 정작 인재 양성 프로그램이 제대로 뒷받침 되지 않아 관련 분야 인재는 부족한 실정이다. SW 정책연구소에 따르면 2018년~2022년까지 AR/VR(1만8700명), AI(1만명), 데이터(2천800명), 클라우드(300명) 등 다양한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인재가 부족하다.

과기정통부는 교육을 통해 부족한 인력을 키워내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비학위 2년 과정의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설립해 매년 500여명의 SW 인재를 양성하고, 석·박사급 인재를 외국에 파견해 2023년까지 4차 산업혁명 주요 분야에서 고급인재 2천250명을 키운다는 목표를 밝혔다.

동시에 일반대학원 내 인공지능(AI) 학과 신설해 인재 860명을, 산업맞춤형 부트캠프 교육을 통해 인공지능(AI) 등 8대 혁신성장 부문에서 즉시 투입할 수 있는 인재 7천명을 만들겠다고 나섰다.

과기정통부는 3무(無교수, 無교재, 無학비)로 잘 알려진 프랑스의 ‘에꼴 42(Ecole 42)’를 벤치마킹해, 기존 주입식 교육이 아닌, 실습(프로젝트) 중심의 자기주도 학습을 강조하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설립한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의 매년 입학정원은 500여명으로 전공·경력 등을 묻지 않는다. 해외 인재도 입학할 수 있다. 운영에 필요한 경비(학교운영비, 학비)는 정부 예산으로 지원한다. 이후 민간 위탁기관이 자율적으로 운영(기관 정착 후 민간이양 검토)한다. 2019년 350억원, 2023년까지 약 1806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시장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보완 및 추가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경제활력대책회의 등을 통해 별도 대책으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혁신적 인재양성 기관을 설립하고, 시장수요에 맞는 수준별 맞춤형 인재를 양성, 민관 협력체계 확대와 해외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인재 총 1만명을 양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이번 계획은 4차 산업혁명 선도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인재가 지속적으로 양성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면 산업 수요와 연계되는 인재가 양성되고, 신기술 기반 창업이 활성화될 수 있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