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화웨이, 2018년 스마트폰 출하량 2억대 돌파

2018.12.27

화웨이가 2018년 한 해 동안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2억대를 돌파했다.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은 12월27일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2010년 300만대에서 2018년 2억대로 증가해 약 66배의 성장을 보였다고 밝혔다. 이는 화웨이 역사상 가장 높은 글로벌 출하량으로, 지난해 화웨이는 1억5300만대 출하량을 기록한 바 있다.

화웨이는 화웨이 P20, 메이트 20 시리즈 및 아너 10 등의 신제품이 자사의 실적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올해 화웨이는 2, 3분기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위를 차지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2018년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삼성전자가 출하량 7220만대로 점유율 20.3%를 확보하며 1위를 지켰다. 화웨이는 5200만대를 출하, 점유율 14.6%를 확보해 2위를 기록했다. 3위 애플은 출하량 4690만대로 점유율 13.2%를 기록했다.

리처드 위(Richard Yu)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 CEO는 “화웨이는 ‘소비자 중심’에 초점을 두고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있으며, 스마트폰 혁명의 선두 주자이자 리더로서 지속적으로 고객을 위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화웨이를 전세계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브랜드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순환회장 켄 후(Ken Hu)는 “화웨이는 스마트폰 분야뿐만 아니라 광대역, 클라우드 및 AI 분야의 기술혁신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라며 “이러한 투자가 통신사업 부문의 5G 기술 성장과 더불어 고객에게 선보일 더욱 흥미롭고 혁신적인 5G 스마트폰 개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화웨이 스마트폰은 전세계 170여개국 5억명 이상이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