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관계사, CES 2019에서 ‘모빌리티 신사업’ 공개

가 +
가 -

SK 주요 관계사가 오는 1월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 참가해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사업 아이템을 선보인다.

SK 관계사는 이번 CES에서 처음으로 공동 부스를 마련하고, ‘SK의 혁신적인 모빌리티(Innovative Mobility by SK)’를 테마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전시한다. 각 기업의 모빌리티 기술력을 하나로 모아, 2019년을 SK 모빌리티 사업가속화의 원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이완재 SKC 사장 등 경영진이 CES 2019 현장을 직접 찾아 자율주행자동차, 5G 사업 활성화를 위해 나선다.

| CES 2019 SK 공동부스

| CES 2019 SK 공동부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주요 임원들은 CES에서 5G 시대 주력 사업인 미디어, 모빌리티 분야의 글로벌 기업들과 두루 만남을 가지며 장벽 없는 협력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의 미디어, 자율주행 기술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업과 구체적인 제휴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삼성전자, LG전자, 인텔 등 5G와 밀접하게 연관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사장과 임원들은 CES 기간 중 현지에서 비즈니스모델 혁신 담당 임원들과 전략회의를 개최해 혁신 방향을 검토하고 올해 사업전략의 토대를 마련한다. 이와 동시에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주요 기업을 비롯해 구글, 엔비디아, 셰플러 등 글로벌 기업의 동향을 살펴볼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전 세계 점유율 2위의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LiBS(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를 전시한다. 또한 폴더블폰의 핵심 소재로 꼽히는 투명 PI필름 ‘FCW(Flexible Cover Window)’도 선보일 예정이다.

SK 하이닉스는 ‘메모리 중심 모빌리티(Memory-Centric Mobility)’를 콘셉트로 자율주행,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인포테인먼트, 텔레메틱스 등에 필수적인 차량용 D램과 낸드플래시를 전시한다. 자율주행 환경에서는 데이터가 주행 경험과 안정성 향상 등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며 메모리 반도체는 이러한 데이터의 흐름에 가장 중요한 부품이 된다. 이에 발맞춰 차량-데이터센터 간 통신과 데이터 분석에 활용되는 D램, HBM(고대역폭메모리) 등도 준비했다.

그 외에도 SK텔레콤이 SK 공동부스에서 단일광자LiDAR(라이다), HD맵 업데이트 등 자율주행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