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CEO 신년사, “5G 1등은 우리가”

“5G는 많은 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이며, 제대로 준비된 기업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

가 +
가 -

국내 이동통신3사의 CEO들이 기해년 신년사를 통해 2019년 5세대 이동통신(5G) 시장에서 1위 사업자 자리를 확보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 SK텔레콤의 박정호 사장

이동통신업계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의 박정호 사장은 “모든 것이 연결되고 융합되는 5G 시대는 국경과 영역 구분이 없는 글로벌 경쟁 시대”라며 “기존 성공방식으로는 더 이상 성장할 수 없으며,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전혀 다른 업의 경쟁자와 겨루기 위해 더욱 ‘강한 SK텔레콤’이 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정호 사장은 5G 기반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초연결, 초고속, 초저지연이 특징인 5G에 걸맞게 소비자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함께 내놓겠다는 것이다. 특히 미디어 사업에서 IPTV, OTT 서비스 ‘옥수수’ 등 5G 시대의 킬러 서비스에 과감하게 투자하는 등 콘텐츠 산업의 지형도를 변화시키겠다고 공언했다.

|KT 황창규 회장

KT는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 세계 최초로 5G를 선보였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의 5G 인식도에서는 KT가 1위로 앞선 상황. 이에 KT그룹 황창규 회장은 임직원에게 전하는 신년사를 통해 2019년 5G에서 ‘압도적인 1등’을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도 1등 플랫폼 사업자로 본격적으로 성장하자는 요청을 담았다.

황창규 회장은 5G에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블록체인을 더한 ‘지능형 네트워크’와 에너지, 보안 등 KT의 플랫폼 역량을 융합한다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현재 LG유플러스는 국내 이동통신사 중 가장 많은 5500여 개 기지국을 확보하고 있다. 5G 시대에는 업계 3등을 탈출하고 주도권을 잡는 것이 LG유플러스의 목표다. LG유플러스의 하현회 부회장은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전통적 통신 사업 관점에서 벗어나 주도적인 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하현회 부회장은 “5G는 많은 사업 기회를 창출할 것이며, 제대로 준비된 기업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라며 “5G 네트워크는 세계 최고 수준이 되도록 역량을 발휘하고, 5G 서비스는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수준으로 만들어 고객 일상에 변화를 일으키자”라고 강조했다.

이어 “통신 사업을 주도하는 LG유플러스는 사회와 더불어 발전해 나가는, 신망 받는 회사가 되어야 한다”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함께 언급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