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AI 연구개발 대회 연다

'재난시 신속한 인명구조'를 주제로 대회 추진

가 +
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19년 AI R&D 그랜드 챌린지 대회’를 열 계획이라고 1월2일 밝혔다. 대회 주제는 ‘AI와 로보틱스를 활용해 복합 재난 상황에서 골든타임 내에 신속하게 인명을 구조하라’라는 내용으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총 4단계로 진행된다.

| 3~4단계 통합 미션 시나리오 예시

R&D 챌린지는 정해진 개발 방법이 없는 분야의 기술력을 효과적으로 높이기 위해 공개경쟁 형태로 진행되는 연구·개발 방식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AI 분야를 처음 도입해 언어이해(가짜뉴스 찾기)·패턴인식(합성사진 판별)을 주제로 두차례 대회를 진행했다. 당시 185개팀 753명이 경쟁을 펼쳤다.

이번 AI R&D 그랜드 챌린지 대회는 기존  진행방식과 비교해 목표, 기간, 경쟁 방식, 참여 범위가 확대됐다. 고난이도의 실제 문제 해결을 목표로 한 미국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 방식을 벤치마킹하면서 방식을 개선했다.

기존에 정해진 실내 환경, AI 알고리즘 중심, 단일 지능 중심 경쟁으로 진행되던 방식에서 실생활 환경 기반의 AI 알고리즘 및 로보틱스 제어 융합, 복합 지능 경쟁 방식으로 목표가 확대됐다. 기간은 단계별 중장기 방식으로, 경쟁 방식 면에서는 한번 선정된 연구팀이 단일 연구를 추진하는 방식에서 매 단계 새로운 참가자가 도전할 수 있도록 참여 기회를 개방하는 방식으로 개선됐다. 해외 연구자도 자유롭게 도전할 수 있도록 참여 범위도 늘렸다.

| 2019년 AI R&D 그랜드 챌린지 진행 기본방식

이번 대회는 2022년까지 4단계로 진행된다. 재난시 신속한 인명구조를 주제로 챌린지가 진행되며, 참가자는 매 단계마다 정부가 제시하는 목표에 도전하게 된다. 단계별 대회에서 우승한 참가자는 정부 R&D 형태로 다음 단계까지 후속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1단계 챌린지는 오는 6월 열린다. 상황인지: 영상 내에서 특정 인물·사물·건물을 찾아라, 문자인지: 다양한 각도·높이에서 문자를 판별하라, 청각인지: 소음 속에서 남녀노소를 구분하라, 로보틱스 제어: 자율비행으로 장애물을 통과하라 등 총 4개 트랙으로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는 1단계 챌린지 대회 결과를 토대로 트랙별로 우수 연구 3팀, 총 12개 팀을 선발해 2단계 대회까지 후속 연구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트랙별 1위팀은 상금 300만원과 연구비 6억원, 2위팀은 상금 200만원과 연구비 5억원, 3위팀은 상금 100만원과 연구비 4억원을 지급받는다. 총연구비는 60억원에 달한다.

이번 대회를 통해 개발되는 소프트웨어는 개방·협력형 R&D 확산을 위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될 예정이다.

권용현 과기정통부 지능정보사회추진단 부단장은 “시장에서의 경쟁을 통해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는 챌린지 방식의 AI R&D를 통해 AI 핵심기술을 조기 확보하는 한편, 복합 재난 상황에서 AI 기술로 인명구조를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추진해 AI 기술이 국민 안전권 확보에 기여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