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AI 기능 적용한 8K OLED TV 공개

2019.01.03

LG전자가 세계 최초 88인치 8K OLED TV를 내놓는다.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최적화된 화질과 음질을 제공하고,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점이 특징이다.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8일부터 11일까지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TV 전략제품을 대거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되는 88인치 8K OLED TV(모델명 ’88Z9’)는 3300만화소를 하나하나 자유자재로 조절하고, 어두운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75인치 8K 슈퍼 울트라HD TV(75SM99)도 첫선을 보인다. LG전자는 8K TV 제품을 앞세워 초고화질 TV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 LG전자 OLED TV 2019(왼쪽부터 W9, E9, C9, Z9 순)

이번에 공개되는 TV에는 독자 개발한 AI 프로세서 ‘알파9 2세대’가 탑재된다. 지난해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는 영상 데이터를 분석해 화질을 향상시켜준다. LG전자는 기존 알파9를 기반으로, 100만 개가 넘는 영상 데이터를 분석한 딥러닝 기술을 더해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를 개발했다. 영상 속 잡티를 제거하고, 화면 속 배경과 사물을 인지해 입체감을 키우고 사물 경계선을 더욱더 또렷하게 한다. 또 주변 환경 밝기를 감지해 화면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이 프로세서는 8K TV뿐만 아니라 4K OLED TV 제품에도 탑재된다. 8K TV에 탑재된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는 2K 및 4K 해상도 영상을 8K 수준 화질로 업스케일링한다.

AI 기술 기반으로 음질도 강화됐다. 2채널 음원을 가상의 5.1채널 사운드로 변환하고, TV가 놓인 위치를 인식해 공간에 최적화된 입체음향을 제공한다. 또한, 영상 콘텐츠 장르에 따라 음질을 최적화해준다. 뉴스 영상이 나올 때는 목소리를 더 또렷하게 둘려주고, 영화를 볼 때는 전체적으로 사운드를 키워주는 식이다.

| 오픈 플랫폼 전략을 바탕으로 다양한 AI 플랫폼이 LG전자 TV에 적용된다.

LG전자는 개방 전략을 바탕으로 AI 생태계를 넓혀가고 있다. 이번 LG AI TV에는 독자 AI 플랫폼을 비롯해 ‘구글 어시스턴트’가 적용됐으며, 올해 처음으로 아마존 AI 비서 ‘알렉사’도 지원한다. LG전자는 AI 플랫폼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서비스 업체와 협력해 사용자 경험을 넓힐 예정이다.

TV 리모컨에도 알렉사 전용 버튼을 적용했다. 이 버튼을 누르고 “오디오북 읽어줘”, “아마존에서 주문한 코트 언제 배송돼” 등 음성 명령을 내려 아마존 서비스를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알렉사 연동 기능은 북미를 시작으로 한국, 유럽, 남미 주요 국가에도 추가로 적용될 예정이다.

독자 플랫폼 기반 AI 기능도 대폭 강화됐다.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을 개선해 대화의 맥락을 인식하고 질문에 답한다. LG전자는 자연어 음성 인식 기능을 지난해보다 2배 늘어난 140여개 국가에 적용할 계획이다.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은 “인공지능 기술로 LG만의 차별화된 화질과 음질 구현은 물론 알렉사 등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