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매각 기정사실화…누가 살까?

유력한 인수 후보는 중국 '텐센트'

가 +
가 -

넥슨이 팔린다. 국내 최대 게임 회사인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물로 내놓았다. 거래가 성사될 경우 총 매각대금은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인수합병 사상 최대 규모다. 넥슨 매각설이 기정사실로 되면서 어떤 기업이 넥슨을 인수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월3일 업계에 따르면 넥슨 지주사 NXC 김정주 대표는 자신의 보유지분(98.64%)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주 대표의 지분(67.49%)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 와이즈키즈(1.72%)의 지분을 모두 합친 수치다. 지주회사인 NXC의 지분을 매각하게 되면 넥슨코리아의 주인도 바뀐다. 넥슨그룹은 ‘NXC-넥슨재팬-넥슨코리아-10여개 국내외 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갖췄다. NXC는 넥슨재팬 지분 47.98%를 갖고 있다.

| 김정주 NXC 대표

이에 대해 넥슨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넥슨 관계자는 “확인 드릴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밝혔지만, 해당 내용에 대해 부인하지는 않았다. 2009년 디즈니가 넥슨을 인수할 거라는 소문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한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사실상 매각설을 인정한 셈이다.

NXC 관계자는 “매각 관련 사실여부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며, 공시 관련 문제가 있어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게임규제 때문에 NXC 김정주 대표가 지분매각을 검토했다는 일부 기사와 관련해서는 “김정주 대표가 평소 규제 피로감에 대한 언급을 한적이 없으며 사실과 다르다”라고 밝혔다.

매물로 올라온 김정주 대표의 NXC 지분 가치는 최소 8조원에서 많게는 10조원이 넘을 거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때문에 10조원에 달하는 게임회사를 누가 살 것인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게임회사는 일반 기업이 인수해서 성공한 사례가 드물다. 따라서 다른 대형 게임회사가 넥슨을 인수할 가능성이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유력한 후보는 중국 ‘텐센트’다. 10조원이 넘는 현금성 자금을 동원할 수 있는 게임회사는 많지 않다. 넥슨과 함께 국내 게임 업계 ‘3N’으로 불리는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은 시가총액이 각각 10조원과 9조원 남짓으로 NXC 지분을 인수할 자산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세계 최대 게임사 텐센트는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텐센트는 넥슨 계열사 네오플의 ‘던전앤파이터’를 중국 내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던전앤파이터는 지난해 중국에서만 1조57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텐센트는 ‘리그 오브 레전드’로 유명한 라이엇게임즈와 ‘클래시 오브 클랜’을 개발한 슈퍼셀을 인수한 바 있다.

미국 EA도 후보로 거론된다. 하지만 현금성 자산 보유량이 3천억원 수준이어서 10조원에 달하는 NXC 지분을 사들이기엔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EA의 주요 시장인 북미, 유럽 지역에서 넥슨의 인지도가 낮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투자업계는 사모펀드가 인수할 가능성을 제기한다. 투자자들이 인수 컨소시엄을 구성해 넥슨을 인수하고 기업가치를 높인 후 되팔 거라는 예상이다. 사모펀드에 인수될 경우 넥슨 그룹의 구조조정은 불가피하며, 그룹 향방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