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49만원대 실속형 스마트폰 ‘Q9’ 출시

2019.01.07

LG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LG Q9’을 1월11일 출시한다.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적용된 디자인과 편의 기능, 대화면을 갖췄지만 일부 사양을 낮춰 가격을 덜어낸 점이 특징이다. 출고가는 49만9400원이다.

Q9은 멀티미디어 성능이 강점이다. 6.1인치 대화면을 탑재했으며, QHD 플러스 해상도(3120×1440), 564ppi, 19.5대9 화면비를 적용했다.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는 최대 1천 니트 밝기를 낸다.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수준이다.

| 실속형 스마트폰 ‘LG Q9’

또 ‘하이파이 쿼드 DAC’을 갖춰 LG전자가 강조하는 높은 오디오 성능을 제공한다. LG전자에 따르면 음 왜곡률은 0.0002% 수준까지 줄였다. 또한, ‘G7 씽큐’부터 적용된 ‘붐박스 스피커’도 들어갔다. 속이 빈 물체 위에 스마트폰을 올려놓으면 별도 스피커를 연결한 것처럼 출력이 강해진다.

다양한 편의 기능도 갖췄다. 신용카드 기능 ‘LG페이’, 피사체를 인식해 최적의 촬영 모드를 제공하는 ‘AI 카메라’ 등이 탑재됐다. IP68 등급의 방수방진 기능이 적용됐으며,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밀스펙’에서 낙하, 고온·저온, 고습, 진동, 일사량 등 14개 항목을 통과해 내구성을 인정받았다.

프로세서는 ‘스냅드래곤 821’, 전·후면에는 각각 800만, 1600만화소 카메라가 적용됐다. 메모리는 4GB RAM, 저장용량은 64GB, 배터리는 3000mAh 수준이다.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8.1 오레오’가 탑재됐다.

후면 디자인은 ‘V40 씽큐’를 닮았다. 강화유리를 나노미터 단위로 깎는 공법을 적용해 부드러운 촉감과 지문이 잘 묻지 않는 무광 컬러를 적용했다.

Q9은 ‘카민레드’, ‘뉴 오로라블랙’, ‘뉴 모로칸블루’ 등 3가지 색상으로 제공되며, 통신 3사를 통해 11일 출시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