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19] LG전자, ‘돌돌 말리는’ 올레드TV 첫선

화면을 종이처럼 돌돌 말고 펼 수 있다.

가 +
가 -

LG전자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화면을 종이처럼 돌돌 말고 펼 수 있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세계 최초로 화면을 둥글게 말았다 펴는 플렉서블 TV다. TV를 볼 때만 화면이 노출되며, TV를 보지 않을 때에는 사각형 폼 팩터에 접혀들어가 오디오 같은 형태로 자리잡는다. 사용자가 TV를 시청할 때에는 화면을 펼쳐주고 시청하지 않을 때에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다. TV 화면이 말리고 펴지는 동안에도 올레드 화질은 유지된다. 백라이트를 없어 얇고, 곡면 등 다양한 형태로 만들 수 있는 올레드의 강점을 극대화한 셈이다.

LG전자는 연내 한국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확대 출시한다. 대형 플랙서블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LG전자 스마트폰·TV 사업본부 권봉석 사장은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를 통해 디스플레이 진화의 정수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CES2019서 세계 최초 롤러블 TV 공개.

게시: 블로터앤미디어 2019년 1월 7일 월요일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