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2019] LG ‘롤러블 올레드TV’, 실물은 이런 모습

2019.01.08

두루마리처럼 돌돌 말아 쓸 수 있는 올레드(OLED) TV가 공개됐다.

LG전자는 미국 소비자가전쇼(CES) 개막 전날인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글로벌 프레스 컨퍼런스를 열고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공개했다. 맨 뒤에 붙은 ‘R’은 혁신적인(Revolutionary), 롤러블(Rollable), 그리고 공간을 재정의한다(Redefine the Space)는 의미를 담고 있다.

|TV가 저 안에 쏙 들어갔다.

|TV를 배낭에 넣어다닐 수도 있게 될까?

|다 펴지면 이렇게 생겼다.

|취재 열기가 뜨거웠다.

LG전자, CES2019서 세계 최초 롤러블 TV 공개.

게시: 블로터앤미디어 2019년 1월 7일 월요일

|이날 컨퍼런스에서 LG전자는 5G, LG 씽큐 등을 선보였다.

|프레스 컨퍼런스에서는 3번의 탄성이 나왔다. 롤러블TV, 캡슐맥주제조기, 그리고 애플 에어플레이 지원을 발표할 때였다.

TV를 시청할 때는 화면이 위로 올라오고, 시청하지 않을 땐 본체 속에 말아 넣을 수 있다. 가장 큰 미덕은 휴대성이 높아졌다는 것. LG전자 측은 “디스플레이를 보지 않을 때는 화면을 말아 숨김으로써 공간 활용 가치를 높여 기존 디스플레이로는 구현할 수 없는 새로운 가치를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또 “화면을 말면 이동 및 설치가 용이해지고 소비자의 사용 목적에 따라 최적화된 화면 크기와 비율로 조정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소비자는 65인치 전체 화면을 보여주는 ‘풀 뷰’와 화면 일부를 보여주는 ‘라인 뷰’, 그리고 화면이 완전히 내려간 ‘제로 뷰’ 등 여러 가지 형태로 TV를 활용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올해 안으로 롤러블 TV를 국내서 출시하고, 이를 시작으로 추후 글로벌 시장에 확대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