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MS, 자율주행 SW 개발 맞손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가 활용된다.

가 +
가 -

| LG전자·마이크로소프트 자율주행 SW 개발 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LG전자 VS사업본부장 김진용 부사장, 마이크로소프트 크리스 카포셀라 최고 마케팅 책임자)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개발한다. LG전자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와 AI 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 및 차량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는 1월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AI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에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를 활용하는 내용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LG전자는 차세대 주력사업인 자율주행차 부품 및 인포테인먼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양사는 ▲다목적 전방 카메라 및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등 AI 기반 운전 보조 시스템(ADAS) ▲가성 비서 솔루션 액셀러레이터를 활용한 음성지원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데이터박스 서비스를 이용한 AI 소프트웨어의 학습 및 검증 데이터 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애저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고도화를 위한 컴퓨팅 파워를 지원한다. HPC, GPU 등 애저가 지원하는 연산력을 바탕으로 AI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학습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다. 또 졸음운전, 한눈팔기 등 운전자들의 다양한 움직임과 차선, 사람 등 차량 전방의 수많은 사물을 빠르게 학습하도록 지원한다.

이 밖에도 애저는 음성으로 작동하는 가상 비서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목적지까지 교통상황을 확인하고, 주변 맛집을 검색하고, 원하는 노래를 재생하는 등 다양한 작업을 음성 명령을 통해 쉽게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김진용 부사장은 “LG전자의 뛰어난 자동차부품 기술력에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인프라를 적용해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기는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 자동차 사업 부문장 산제이 라비는 “LG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가 미래의 교통 서비스 구축에 힘을 합치게 돼 뜻깊다”라며 “양사가 협력을 통해 자동차 기업들에 차별화된 모빌리티 경험과 새로운 서비스 및 수익 창출 기회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보다 안전하고, 지능화되며 지속 가능한 자동차 개발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