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AI 분야 권위자 앤드류 응과 맞손

AI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가 +
가 -

| LG전자가 AI 분야 권위자 앤드류 응이 설립한 랜딩에이아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LG전자가 인공지능(AI)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AI 스타트업 랜딩에이아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 양사는 다양한 AI 기술개발 및 사업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LG전자와 랜딩에이아이는 1월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 AI 분야 세계적 권위자이자 랜딩에이아이 CEO 앤드류 응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앤드류 응은 구글의 AI 연구조직 ‘구글브레인’을 공동 설립해 음성인식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 바이두의 CTO를 맡아 AI 운영체제 듀얼OS(DuerOS)를 개발한 바 있다.

랜딩에이아이는 앤드류 응이 설립한 AI 스타트업이다. LG전자는 랜딩에이아이와의 협약을 통해 AI 기술 개발뿐만 아니라 새로운 사업 발굴, 공동 사업화까지 폭넓은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앤드류 응 랜딩에이아이 CEO는 “가전, 모바일, 자동차 부품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 역량을 보유한 LG전자가 인공지능 혁신을 함께 이끌어갈 최적의 파트너”라고 말했다.

박일평 LG전자 CTO 겸 사장은 “랜딩에이아이와 협력해 인공지능 기술의 완성도를 높여 고객들이 인공지능 LG 씽큐를 통해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