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CES2019] LG전자-네이버, 로봇 연구개발 맞손

2019.01.10

LG전자와 네이버가 로봇 분야에서 손을 잡았다. LG 로봇에 네이버 자율주행 기술 플랫폼이 들어간다. 이번 협력은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 참가하고 있는 두 기업이 서로의 부스를 방문하며 전격적으로 결정됐다.

LG전자와 네이버는 LG전자 안내 로봇에 네이버의 위치 및 이동 통합 플랫폼 ‘xDM’을 적용하는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1월10일 밝혔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 LG전자 노진서 로봇사업센터장이 상호 부스를 방문하면서 협업 방안을 모색했다.

| 네이버 부스에 방문한 LG전자 관계자 (왼쪽부터 이동훈 LG전자 C-로봇개발팀장,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 이재모 LG전자 로봇사업개발팀장)

이번 협력을 통해 양사는 로봇 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LG전자는 로봇 사업에 대한 투자와 협력을 확대하며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안내 로봇, 청소 로봇, 잔디깎이 로봇, 홈 로봇, 서빙 로봇, 포터 로봇, 쇼핑 카트 로봇, 웨어러블 로봇까지 가정용과 산업용을 아우르는 다양한 제품군을 내놓고 있다. 특히 ‘개방형 혁신’을 기치로 내걸고 외부와 협력을 늘려가고 있다. 네이버는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기술에 집중하며 독립 연구 조직 네이버랩스를 통해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로보틱스, 3D 지도 등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이번 협력의 핵심은 네이버랩스가 개발한 위치 및 이동 통합 솔루션 ‘xDM 플랫폼’을 LG 안내 로봇에 적용해 시너지를 확대하는 것이다. LG전자는 저가의 센서와 낮은 프로세싱 파워만으로 정확도 높은 실내 자율주행 기능 구현이 가능한 xDM 플랫폼을 도입해 자사의 안내 로봇 ‘에어스타’를 개선하고, 네이버랩스는 LG 안내 로봇에서 수집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 플랫폼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xDM 플랫폼은 지난해 ‘데뷰 2018’에서 처음 공개됐다. 사람과 자율주행 머신을 위한 위치 및 이동 기반 기술 플랫폼으로, 네이버랩스에서 연구 중인 지도 구축(맵핑), 측위, 내비게이션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했다.

| LG전자 부스에 방문한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오른쪽)와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네이버랩스의 xDM 플랫폼은 실내외를 아우르는 정밀한 측위 기술과 실시간·실공간 데이터로 맥락을 이해하는 이동정보를 갖추고 있는 기술로서 로보틱스 기술 발전을 위해 양사 협력에 지속적인 노력을 쏟을 것”이라며 “LG는 로봇사업을 통해 실제 생활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자 하고 있으며, 이 같은 관점에서 LG의 기존 기술에 더해 네이버와 협력으로 LG 로봇을 사용하는 고객들의 편안함을 증대시키는 것은 물론 한층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확대해나갈 것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네이버랩스의 석상옥 헤드는 “CES에서 양사의 협력 논의가 급진전하여 결실을 보게 된 것은 가장 큰 성과 중 하나”라며 “다양한 로봇 개발을 통해 일상생활 속 기술 혁신에 노력하고 있는 LG전자와 협력해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