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500억원 투자 유치

투자금을 기반으로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에 매진할 계획이다.

가 +
가 -

쏘카가 알토스벤처스, KB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벤처캐피털(VC) 4곳으로부터 총 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월15일 밝혔다. 쏘카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기존 서비스는 강화하는 한편 모빌리티 플랫폼 관련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4월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로부터 600억원 투자를 유치한 지 9개월 만이다.

이번 투자는 향후 국내 모빌리티 시장 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에서 이루어졌다. 국내 1위 카셰어링 기업인 쏘카는 7년 동안 1만1천대 차량 및 450만 회원을 확보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쏘카와 타다는 사람들이 차를 소유하지 않고도 이동을 편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내 차 없이도 사람들의 상황에 맞는 이동 수단이 최적화되어 제공될 수 있도록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인프라와 기술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