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RCS 기반 문자메시지 서비스 시작

갤럭시노트9, S9, S9+ 첫 적용 후 순차 확대

가 +
가 -

KT에 이어 SK텔레콤도 삼성전자와 손잡고 데이터 통신을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RCS, Rich Communication Suite)를 1월15일부터 시작한다.

RCS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축이 돼 개발한 통합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데이터 기반의 메신저형 서비스로, 카카오톡과 같은 메신저 서비스 기능을 스마트폰에 탑재된 기본 문자메시지 앱으로도 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RCS 기반 문자메시지는 그룹채팅, 읽음확인 등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에서 제공되는 기능을 대부분 포함한다. 또한 5MB 이하 고화질 사진, 짧은 동영상을 데이터 차감없이 이동통신 네트워크에서 대화 상대방에게 원본 그대로 전송할 수 있다. 특히, 대화창에서 최대 100MB 크기의 사진과 동영상, 음악파일, 문서 등도 전송할 수 있다.

RCS 메시지는 SMS와 비교해 풍부한 메시지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

| RCS 메시지는 SMS와 비교해 풍부한 메시지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

SK텔레콤 측은 “오는 6월까지는 프로모션을 적용해 5MB 이상 100MB 이하도 데이터 차감없이 전송할 수 있다”라며 “하반기부터 기프티콘 선물도 보내고, 간단한 송금 기능을 통해 단순한 문자 전송 서비스를 넘어 고객의 생활 속에서 소통을 돕는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함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갤럭시노트9, S9, S9+ 고객에게 RCS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별도로 앱을 설치하거나 서비스를 가입하지 않아도 RCS 기반 문자메시지를 사용할 수 있다. 오는 2월에는 갤럭시노트8, 갤럭시S8, 갤럭시S8+에도 서비스를 적용하는 등 단말기 기종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에서 출시 예정인 갤럭시S10에는 RCS 서비스 기능이 기본 탑재된다.

SK텔레콤은 모든 통신사 가입자들이 RCS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통신 3사간 연동도 준비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상반기 안에 통신사 간 연동이 마무리되면 통신사에 관계없이 많은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메신저처럼 문자메시지를 사용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