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풀 시범서비스 중단···”택시업계와 소통하겠다”

택시업계와 카풀업계 간 대화의 장이 열릴 수 있을까.

가 +
가 -

카카오 카풀이 멈춰섰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월15일 ‘카카오T 카풀’ 시범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히며 택시업계와 원만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018년 12월7일 카카오T 카풀 시범 서비스에 나섰다. 당시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동 수단이 가장 필요한 시간대에 집중되는 승차난을 완화하고, 더 나아가 모빌리티 분야가 혁신 성장에 기여하는 좋은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카카오 카풀이 출범한 지 사흘 만인 12월10일 법인택시기사 최모씨가 카카오T 카풀에 반대하며 분신 사망해 사회적인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2월17일로 예정됐던 정식 출시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하고 시범서비스만 운영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작년 10월 택시 시위 현장.

정부·여당은 꼬인 실타래를 풀기 위해 택시업계와 카풀업계, 정부·여당이 참여하는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택시업계에 제안했으나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4단체는 카카오모빌리티가 먼저 카풀 영업을 중단해야만 사회적 대타협기구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그러던 사이 상황은 악화일로를 치달았다. 최모씨에 이어 지난 10일에는 개인택시 운전기사 임모씨가 카카오 카풀에 반대하며 분신 사망했고, 13일에는 국토교통부가 택시를 향한 부정적 여론을 활용한다는 내부 문건을 만들어 대응해 왔다는 <국민일보> 보도가 나오면서 택시단체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시범 서비스 중단으로 택시업계와 카풀업계 간 대화의 장이 열릴 수 있을까. 카카오모빌리티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는 물론 택시업계와 더 많은 대화 기회를 마련해 나가겠다”라며 “대화에는 어떤 전제도 없으며,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할 수도 있다는 열린 자세로 대화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택시업계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한 이동의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라고도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