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2018년 연간 거래액 20조원 달성

카카오페이 회원수는 2천600만명. 매월 약 1천500만명이 카카오페이로 거래한다.

가 +
가 -

카카오는 국민 메신저에 이어 국민 페이 자리도 차지할 수 있을까.

지난해 매월 1조원이 넘는 금액이 카카오페이로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페이 측은 1월21일 2018년 연간 거래액 20조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2018년 3월 처음으로 월간 거래액 1조원을 기록한 데 이어, 같은 해 9월 월간 거래액 2조원을 넘어서며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12월에는 전년도 연간 거래액에 준하는 3조원을 달성하며 모바일 결제 플랫폼으로서 위상을 다졌다.

카카오페이는 2014년 국내 최초로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송금, 멤버십 적립, QR결제 서비스, 인증 서비스를 선보이며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준비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전문 금융 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하며 카카오페이 하나로 1만 원부터 투자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 투자’를 새롭게 선보였다. 현재는 제휴사가 제공한 투자 상품을 카카오페이 내부 심사 전문 인력의 검토를 거쳐 중개하고 있으며, 카카오톡 안에서 간편하게 투자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금융을 어려워하던 20대 사용자들도 견인하며 출시 이후 연일 매진을 이어가고 있다.

2019년 1월 기준 카카오페이 회원수는 2천600만명, 매월 약 1천500만명이 카카오페이로 거래한다.

카카오페이 측은 “지난 한 해 동안 오프라인 결제 시장 진출, 투자 서비스 출시 등 금융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가기 위해 도전한 결과 2600만 사용자들이 한 달에 3조 이상 거래하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라며 “2019년에도 금융의 허들을 낮출 수 있는 새로운 시도를 거듭하며 사용자들의 일상에 의미 있는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2019년에는 환전 없이 해외에서 결제할 수 있는 글로벌 크로스보더 결제 서비스와 투자 상품 다각화 등 전문 금융 서비스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