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 AI, 의료녹취 솔루션 상용화 범위 확대

수술 소견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해 기록해준다.

가 +
가 -

셀바스 AI의 의료녹취 솔루션 ‘셀비 메디보이스’가 실제 수술실에 적용됐다. 의료진의 수술 소견 등을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해주는 셀비 메디보이스는 수술기록지 작성시간을 3~4배 단축시켜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셀바스 AI는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수술실에 셀비 메디보이스가 상용화됐다고 1월21일 밝혔다. 셀비 메디보이스는 지난해 10월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에 적용된 바 있다.

셀비 메디보이스는 의료진들에게 모바일 앱 형태로 제공된다. 의료진들이 수술 소견을 말하면 실시간으로 텍스트로 변환돼 저장되며, 전자의무기록(EMR) 시스템으로 바로 전송된다.

셀바스 AI 측은 AI 기술로 의무기록을 실시간으로 작성해 기존 대비 의무기록 작성 시간을 3-4배 단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셀바스 AI에 따르면 셀비 메디보이스는 의사 1명당 수술기록지 작성 시간을 하루 평균 25분, 한 달 평균 500분 단축해준다.

셀바스 AI는 전국 주요 병원 및 다양한 분과들과 의료녹취 서비스 적용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신동우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외과 교수는 “인공지능을 통한 음성인식 기록시스템 도입으로 의사 1명당 수술기록지 작성 시간은 월 500분 단축 및 90%의 음성 인식률로 높은 정확도까지 기록할 수 있게 됐다”라며, “의료진의 효율적인 시간 운영이 가능해졌을 뿐만 아니라 향후 외래 진료실 등으로 적용 범위가 확대될 경우 상담 시 의사가 컴퓨터 화면과 자판을 자주 보는 대신 환자의 표정을 더욱 살피는 등 의료진과 환자 간 소통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경남 셀바스 AI 대표이사는 “지난해 10월 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에 이어 동탄성심병원 수술실로 분과 범위를 확대 중이다”라며 “분과별 의사들이 진료 효율성을 높일 방법을 지속해서 고민 중이며, 병원 및 의료진들과 공동 연구를 통해 모든 분과에 적용 가능한 의료녹취 솔루션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