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전자, 2천만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출시

2019.01.22

삼성전자가 2천만화소를 지원하는 모바일용 고화질 이미지센서를 내놓았다. 모듈 크기는 줄이면서 화질은 높인 점이 특징이다. 스마트폰 디자인을 얇게 유지하면서도 고화질 카메라를 장착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삼성전자는 1월22일 업계 최초로 1/3.4인치 크기에 2천만 화소의 고화질을 지원하는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슬림 3T2’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아이소셀 슬림 3T2는 0.8㎛(마이크로미터)의 초소형 픽셀로 구성된 제품이다. 감도와 노이즈 억제력을 높인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을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에 대해 베젤리스 디자인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 삼성전자 ‘아이소셀 슬림 3T2’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화면 크기를 극대화하는 디자인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지만, 카메라 모듈 크기가 걸림돌이 돼 왔다. 카메라 모듈 크기가 작아질수록 화소 수도 줄어들 수밖에 없어 고해상도 카메라를 사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카메라가 튀어나온 이른바 ‘카툭튀’ 디자인은 고육지책으로 사용됐다.

아이소셀 슬림 3T2는 모듈 크기는 줄이면서 화질은 높였다. 전면 카메라로 활용하면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 후면 카메라로 쓸 경우 2천만화소의 고화질을 지원해 고배율 망원 카메라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10배 디지털 줌 사용 시에는 동일 크기의 1300만화소 이미지센서 대비 해상도를 약 60% 개선했으며, 같은 2천만 화소의 1/3인치 크기 센서 대비 카메라 모듈의 높이도 약 10%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슬림 3T2를 올해 1분기부터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