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온 가족 묶어서 반값!”…LGT, 통신요금으로 승부

2010.06.15

통합LG텔레콤(이하 LGT)이통신 요금을 대폭 낮출 수 있는 요금제를 선보였다. 다양한 서비스와 스마트폰 출시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통신 요금 본연의 경쟁력을 통해 고객들을 대거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이다.

LGT는 오는 7월 1일부터 가계통신비의 상한 금액을 정하면 상한 금액의 최대 2배에 달하는 무료혜택이 제공되는 ‘온국민은 yo’ 요금제를 출시한다. 기존의 결합상품과 달리 이동전화를 포함한 모든 통신요금제를 파격적인 가격으로 묶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상품으로 평가된다.

통합LG텔레콤  기자간담회 1이상철 LGT 부회장(사진 오른쪽)은 “우리나라의 IT 강국 입지가 흔들린 데에는 그 동안 통신요금에 대한 부담으로 많은 국민들이 통신 서비스를 마음껏 쓰지 못한 점도 한 몫 했다”고 진단하며, “새로운 요금제를 통해 국민들이 다시 마음껏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서, 우리나라가 IT 강국의 위치를 되찾는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온국민은 yo’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은 가족 수에 따라 9만원/12만원/15만원의 상한 금액을 정해두면, 상한 금액의 최대 2배로 주어지는 무료 혜택 한도에서 초고속인터넷과 인터넷전화, 인터넷 TV는 물론, 이동전화의 음성통화, 문자, 무선인터넷까지 모든 통신 요금을 해결할 수 있다.

기존 결합/할인 상품이 초고속인터넷과 인터넷TV 등을 결합해 구매하면 기본료 할인이나 가족간 무료 통화 등 일부 요금에만 국한해 할인을 해 주는 개념이었다면, LGT의 ‘온국민은 yo’ 요금제는 모든 통신요금을 할인 대상에 포함해 최대 50%까지 할인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3인 가족이 12만원 짜리 ‘셋이 yo’ 상품에 가입하면 24만원의 무료 혜택 한도에서 엑스피드(초고속인터넷)와 myLG070(인터넷전화), OZ070(유무선통합상품)과 myLGtv(인터넷 TV)까지 LGT의 모든 유선 상품과 음성통화, 문자메시지, 무선데이터 요금(OZ) 등 모든 이동통신 요금을 마음껏 사용할 수 있다.

이 가족이 지금까지 월 평균 20만원의 통신비를 지출했다면, ‘온국민은 yo’ 요금제에 가입한 후로는 12만원만 납부해도 모든 유무선 서비스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스피드, myLG070, myLGtv 등 모든 유선 상품의 기본료와 월 6000원의 OZ 요금제 등 모든 이동전화 요금의 기본료도 무료 혜택 한도에 포함된다. 12만원 이하로 사용했다면 쓴 만큼만 내면 되고, 24만원을 초과해서 쓰더라도 표준 요율에 따라 초과된 만큼만 더 내면 된다.

무료 혜택의 잔여분이 남았을 경우에는 잔여분의 최대 10%를 기변포인트로 적립시켜준다. 휴대전화 기기 변경을 할 때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다. 가입년수와 상관없이 가입 즉시부터 바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결합상품처럼 유선 상품을 의무로 사용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원하는 유선 상품을 골라서 사용할 수 있으며 유선상품을 하나도 선택하지 않아도 상관없다. 다만, myLGtv나 myLG070을 사용하려면 엑스피드를 필수적으로 가입해야 한다.

가구당 통합요금제로는 KT가 지난 4월 선보인 유선 결합상품 ‘쿡세트 퉁(QOOK Set 퉁)’과, 오늘 새롭게 선보인 이동전화 결합상품 ‘쇼 퉁(SHOW 퉁 )’이 있지만, 유선 상품과 이동전화를 함께 묶은 것은 LGT의 ‘온국민은 yo’가 처음이다. 이를 계기로 KT도 이동전화할인 혜택까지 합친 결합상품 ‘쿡앤쇼 세트 퉁(QOOK & SHOW Set 퉁)’을 이르면 7월 중에 내놓을 전망이다.

정일재 LGT 퍼스널모바일(PM) 사업부 사장은 “온국민은 yo 요금제를 통해 가계통신비 절감이 가능한 가구가 전체 1715만 가구 중 640만 가구에 달한다”라고 밝히며, 이들 가구가 ‘온국민은 yo’에 가입할 경우 연간 3조7천억 원의 통신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또한 “매월 발생하는 가계통신비를 일정 금액으로 묶어두는 효과가 있어, 가계통신비 관리가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파격적인 요금제 출시로 영업 이익이 감소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당장 영업 이익은 감소하겠지만, 많은 국민들이 온국민은 yo 요금제를 반긴다면 장기적으로는 신규 가입자 유치로 영업 이익을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요금제

yo안심구간

(무료혜택제공)

실제납부금액

최대

할인율

구성가능상품

yoyo포인트적립

(기기변경포인트)

이동전화

유선상품

둘이yo

9~16만원

9만원

44%

1~2인

초고속인터넷

(Xpeed),

인터넷전화

(myLG070, OZ070)

인터넷TV

(myLGtv)

中 원하는 대로 선택

무료혜택 잔여분의

5%

(가입기간1년이내)

10%

(가입기간1년이상)

셋이yo

12~24만원

12만원

50%

1~3인

다섯이yo

15~30만원

15만원

50%

1~5인

▲’온국민은 yo’ 요금제 :  이동전화는 음성/문자/데이터 모두 포함. 음성은 18원/10초, 문자 20원/건

한편, LGT는 집전화가 필요 없는 유무선통합(FMC) 상품인 ‘OZ 070’도 출시한다. OZ 070서비스에 가입한 휴대전화는 무선랜(Wi-Fi)지역에서 인터넷전화(myLG070) 요금인 10초당 11.7원으로 음성통화를 사용할 수 있다. 이동전화 대비 최대 35% 저렴하며, 망내 통화는 무료로 제공된다.

월 2000원의 기본료(OZ 070표준)만으로도 사용할 수 있으며, 무료통화 요금을 포함한 OZ 070 35/45/55 요금제와 myLG070과 결합한 OZ 070 홈팩 상품 중에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다. ‘온국민은 yo’ 요금제 사용자는 OZ 070 요금도 무료 혜택 한도에 포함시켜서 사용할 수 있다.

상품명

기본료

무료 혜택

비고

이동전화¹

OZ 070

OZ 070 표준

2,000원

070과 동일²

OZ 070

35/45/55

35,000원

35,000원

(205분)

10,000원

– 이동전화 무료혜택은 표준요금제 기준

– OZ 070 발신번호표시 기본제공(1,000원)

45,000원

45,000원

(297분)

15,000원

55,000원

55,000원

(390분)

20,000원

상품명

구성

기본료

무료 혜택

비고

OZ 070 홈팩

myLG070

5,200원

20,000원

Xpeed 가입 필수

OZ 070

070통화료적용

▲’OZ 070′ 요금제

¹ OZ 070 발신번호표시(1,000원)이 포함된 가격임.

² OZ 070 요율: 무선(11.7원/10초), 유선(38원/3분), VoIP(070간무료)

SHOW

ezoomin@bloter.net

블로터닷넷 기자. 모바일의 시대에 모두 다 함께 행복해지는 세상을 꿈꿉니다. / 모바일, 스마트폰, 통신, 소통 / 따뜻한 시선으로 IT 세상의 곳곳을 '줌~인'하겠습니다. ezoomin@bloter.net / 트위터 @ezoo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