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법인형 카셰어링 가입 기업 1만곳 돌파

가 +
가 -

카셰어링 기업 그린카가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 도입 6년 만에 누적 가입 기업 수 1만곳을 돌파했다고 전했다.

그린카의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법인 및 개인사업자 대상으로 업무용 차량을 카셰어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그린카 측은 도입 초기인 2012년 240개에 불과했던 가입 기업 수가 1만개로 42배 증가했으며 법인 회원 수는 같은 기간 270명에서 2만3천명으로 88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린카는 이용자들이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한 패턴도 공개했다. 작년 한 해 법인 회원의 이용건수 중 66%는 공항, 기차역, 터미널 근처 차고지에서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 법인의 경우 서비스 가입 이후 업무용 차량 대수가 약 2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린카는 “출장 시 장거리 운전 대신 대중교통으로 출장지까지 이동한 후 카셰어링을 이용한 것으로 분석된다”라고 전했다.

법인형 카셰어링 서비스는 기존 서비스와 이용 나이대도 달랐다. 그린카 가입회원의 80% 이상은 2030세대가 차지하고 있고 40대는 11% 수준에 불과한 반면 법인 회원의 경우 약 28%가 40대로 나타났다.

김석환 그린카 마케팅본부장은 “그린카는 앞으로도 고객들의 다양한 이용패턴에 맞춰 편리하게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에 힘쓸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