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자율주행·AI 기술 스타트업에 새 투자

자율주행 시뮬레이터 개발 '모라이', AI 감정인식 기술 '제네시스랩'

가 +
가 -

|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

네이버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가 인공지능(AI) 및 자율주행 분야 스타트업 두 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1월24일 밝혔다.

이번에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개발한 모라이와 AI 기반 감정인식 기술로 채용면접 컨설팅 및 자율주행차 솔루션을 개발한 제네시스랩이다.

모라이는 실제 도로 환경과 유사한 3차원 가상 환경을 구축해, 자율주행 알고리즘을 테스트 및 고도화하는 시뮬레이터를 개발하고 있다. 카이스트 석박사 과정이 주축이며, 다수의 국내외 챌린지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둘 만큼 뛰어난 연구 역량과 실전 경험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창업 이전 네이버랩스 자율주행팀과 협업하기도 했다.

모라이는 자율주행 업체와 협력해 1월 말부터 교육 및 연구용 솔루션 베타 테스트에 돌입한다. 또 올해 상반기에 개최되는 자율주행경진대회에 시뮬레이터를 공급할 계획이다.

제네시스랩은 사람의 얼굴 표정, 목소리, 몸짓 등을 분석해 감정을 인식하는 AI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기술을 활용해 취업 및 진학을 위한 면접 컨설팅 솔루션 ‘뷰인터’를 개발했다. 면접 준비생이 연습 영상을 올리면, 분석 결과 및 피드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자율주행 솔루션도 개발 중이다. 제네시스랩은 이번 CES 2019에서 현대모비스와 협력해 운전자 감정에 맞춰 음악을 틀거나 실내조명을 바꾸는 데모를 시연했다. 중장기적으로 자율주행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기술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2개 스타트업 모두 CES 등 글로벌 기술 시장이 주목하고 있는 AI 및 자율주행 분야에서 탄탄한 기술력과 시장성을 겸비한 스타트업”이라며 “이들 스타트업과 적극 교류하며 기술 시너지를 모색하는 등 함께 성장해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2015년부터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를 통해 30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이 중 12개팀이 네이버·라인과 협력하고 있으며, 1개팀은 네이버가 인수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