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듀랑고’ 1주년 맞아 대규모 업데이트

개인 소유섬 도입, 동물 시스템 개선, 불안정 섬 플레이

가 +
가 -

넥슨의 인기 모바일 MMORPG ‘야생의 땅: 듀랑고’가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길들인 동물시스템 개선, 개인 소유 섬 도입, 농사와 건설 개편, 다채로운 불안정섬 플레이 등 다양한 요소가 추가된다.

넥슨은 야생의 땅: 듀랑고에 ‘세컨드 웨이브’ 1차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1월24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로 자신만의 공간을 만들 수 있는 ‘개인 소유섬’이 등장한다. 개인섬에서는 유지 비용 없이 자신의 사유지를 가꿀 수 있으며, 건축물 내구도가 소모되지 않는다.

게임 이용자는 개인섬 출입 권한을 설정할 수 있고, 개인섬 워프홀을 활용해 개인섬과 자주 가는 도시섬으로 편리하게 오갈 수 있다. 사유지는 최대 13칸까지 확장할 수 있으며,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더 넓은 사유지를 가질 수 있다.

건설 관련 신규 콘텐츠도 추가됐다. 지붕, 벽, 바닥, 기둥 등 조립식 건축물의 일부 외형을 선택적으로 바꿀 수 있는 건설 개조 기능을 도입하고, 건축 자재를 추가해 새로운 건물을 건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신규 건물 속성 3종이 추가됐으며 조립식 건축물 실내에 배치된 가구에 따른 세트/분위기 효과도 제공한다.

이와 함께 ‘회사’, ‘엽록포럼’, ‘개척회의’, ‘위원회’ 등 각 단체가 지원해 주는 보상을 게임 플레이에 유용한 아이템으로 변경하고, 플레이어의 레벨에 맞는 보상을 제공한다.

국내 서비스 1주년 기념 퀘스트도 진행한다. 2월26일까지 기념 퀘스트를 완료할 경우 도구/의상 수리키트, 동물치료제, 피로회복제 등 아이템을 선물한다.

세컨드 웨이브는 동물 시스템 개선을 비롯해 개인 소유섬 도입, 농사와 건설 개편, 다채로운 불안정 섬 플레이 등 새롭게 변화된 개척 활동을 지원하는 대규모 업데이트로, 5주간 3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