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일 무제한 로밍 요금 출시…하루 1만4300원

데이터와 음성통화가 무제한이다.

가 +
가 -

LG유플러스가 중국과 일본에서 무제한 로밍 요금제를 내놓았다. 해당 국가에서 하루 1만4300원에 LTE급 속도로 데이터와 음성통화를 제한 없이 쓸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중일 음성 데이터 걱정 없는 로밍’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1월28일 밝혔다. 이번 요금제는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중국과 일본 전용으로 마련됐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데이터 무제한 로밍 요금제, 로밍 음성 수신료 무료화 등을 잇따라 내놓았다. 이번 요금제 가격은 기존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에 1천원을 더한 1만4300원(부가세 포함)이다.

LG유플러스는 해외여행 중에 부모님이나 가족들에게 안부 전화를 하거나, 한국에 위치한 사무실로 업무 관련 전화를 해야 할 일이 많은 자영업자나 출장자들에게 최적의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시영 LG유플러스 MVNO/해외서비스담당은 “지난 10월부터 제공하는 음성 수신 무료 혜택을 통해 전년 대비 이용자가 30% 증가하는 등 고객들의 호응이 좋았다”라며 “출장객과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중국과 일본 대상으로 더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상품을 기획하게 됐으며, 보다 많은 고객이 로밍 요금제를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중국, 일본뿐 아니라 향후 지역 확대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일 음성 데이터 걱정 없는 로밍 요금제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을 대상으로 7월 말까지 시험 운영되며, 이후 정규 상품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