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 진주를 찾는다’…오픈소스SW 개발자 대회

가 +
가 -

오픈소스SW 개발자 대회가 열린다

오픈소스소프트웨어(OSS)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지식경제부가 OSS 분야 개발인력 양성과 저변확대, 더 나아가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전략으로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공개SW협회, 한국공개SW활성화포럼 등과 공동으로  ‘제4회 공개SW 월드 챌리지 2010’을 개최한다.

지식경제부 신산업정책국 유법민 소프트웨어진흥과 과장은 이번 대회와 관련 “급변하는 산업 환경 속에서 이번 개발자대회를 통해 오픈소스SW의 저변확대 계기를 마련하고, 오픈소스SW가 전체 SW 산업발전을 이끌며, 최고급 기술인력 양산에도 앞장 설 수 있다는 인식변환에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ossdev100616이번 대회 기간은 6월 16일~10월 28일까지 5개월이며 조직위원장엔 신재철 전 LGCNS 대표(사진 오른쪽)이 맡았다.

이번 대회는 개방형 스마트폰과 관련,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오픈소스SW 개발 아이디어를 획득하고, 소프트웨어적 문제해결 향상과 잠재인력 발굴, 국제적 오픈소스SW 개발자들과의 교류 확대를 통한 글로벌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한 장기적인 전략에 의해 추진된다는 데 그 의미가 더 크다고 정부는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는 국내부문과 국제부문, 그리고 활용부분 등 세 개 부분으로 나눠 진행한다. 글로벌 대회로서 해외 개발자 교류를 확대하고, 활용부문을 신설해 공공과 민간분야의 사용자 우수사례를 발굴해 각 부분별로 지식경제부 장관상, 주관기관과 후원기관상, SW기업상 등을 수상한다.

부문별 과제는  모바일 오픈소스 SW분야와 클라우드 컴퓨팅(Cloud Computing), 스마트그리드, SaaS(Software as a Service) 등의 응용SW와 기업에서 제안한 과제, 개발중인 R&D과제 등 맞춤형 과제 위주와 결과물에 성과를 낼 수 있는 과제 등이다. 주요 행사로는 대회기간 중 초등학생 대상 페스티벌 개최, 기술캠프와 기술세미나 개최, 오픈소스SW의 날 등의 행사가 진행된다.

또한 기술캠프와 오픈소스SW의 날에는 한국리눅스파운데이션 CTO, 일본의 루비, 자바․XEN CEO 등의 국내외 인사를 초청해 강연도 한다.

우수결과물은 오픈소스SW역량 프라자 테스트 툴의 검증을 통해 상용화를 촉진시키며 해당기업의 기술 멘토링 서비스와 취업기회를 부여하고, 차년도 한․중․일 오픈소스SW 활성화 포럼에 참여하는 혜택과 영예를 부여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전자통신연구원, 삼성SDS, LG CNS, SK C&C, 삼성테크원, LG전자, 구글, NHN, 한국IBM, 한국오라클, 리모진흥협회, 한국리눅스파운데이션, 한글과컴퓨터, 등 24개 기업․기관이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