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두 번째 AI 컨퍼런스 개최

NC는 AI·NLP센터를 설립하고 AI 원천 기술을 개발 중이다.

가 +
가 -

| ‘NC AI DAY 2019’ 컨퍼런스

엔씨소프트가 인공지능(AI) 컨퍼런스 ‘NC AI DAY 2019’를 개최했다고 1월28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엔씨 AI센터와 NLP(자연어처리)센터의 연구 내용과 산학 협력 성과들이 공유됐다.

엔씨소프트는 1월24일부터 25일까지 엔씨 판교R&D센터에서 NC AI DAY 2019 컨퍼런스를 열었다. NC AI DAY는 엔씨에서 AI 연구를 담당하는 AI센터와 NLP센터를 중심으로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 관계에 있는 연구진과 AI 기술 개발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엔씨 AI·NLP 센터 구성원을 비롯해 협력관계에 있는 국내 유수 대학원 교수와 석박사 과정 학생 36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 첫날인 24일에는 엔씨 AI·NLP 센터 연구진들 간 연구 내용을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엔씨가 연구·개발하고 있는 ▲게임 ▲음성인식·합성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 ▲지식 공학 등 5가지 영역의 AI 기술에 대해 총 24개 세션을 열었다.

둘째 날인 25일에는 엔씨와 산학 협력 중인 대학 연구진이 참석했다. 서울대, 카이스트, 연세대, 고려대 등 13개교, 30개 AI 관련 연구실 연구진이 참석해 최신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해 토론했다.

이 밖에도 엔씨는 인재 채용을 위한 동아리 지원 프로그램 ‘엔씨 펠로우십’에 참여한 6개 우수 대학 AI 연구 동아리의 프로젝트 결과를 발표했다. 최우수 동아리 팀은 카이스트의 ‘하제(HAJE)’로 선정됐다. 엔씨는 최우수 동아리 팀에 AI 해외 학회 참석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NC AI DAY는 5개 AI 기술 영역의 최신 기술과 연구 결과를 공유하고 논의하는 자리”라며 “학계와 산업계의 연구 인력이 함께 모여서 서로 배우고 교류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를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엔씨는 2011년부터 AI 연구를 진행해오고 있다. 2016년 AI센터를 설립하고, 2017년에는 AI센터 산하 NLP랩을 NLP센터로 확대 개편했다. 기술을 통해 더 재미있고, 더 사용하기 편하고, 더 가치 있는 제품과 서비스를 고객에게 전달하는 것을 목표로 현재 약 150명의 전문 연구 인력이 AI 원천 기술을 연구·개발 중이다.

엔씨는 오는 5월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동안 연구·개발해 온 AI·NLP 기술 및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