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 ‘그랩’ 잡고 동남아 간다

양사는 앞으로 다양한 위치 기반 상품·서비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가 +
가 -

SK텔레콤과 동남아 최대 승차공유 기업 그랩(Grab)이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동남아시아에서 지도 및 내비게이션 관련 사업을 추진한다.

양사는 1월30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본사에서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그랩의 앤서니 탄 공동창업자 겸 CEO가 참석한 가운데 조인트벤처 ‘그랩 지오 홀딩스(Grab Geo Holdings)’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승차공유 기업과 지도 서비스 기업이 조인트벤처를 설립한 사례는 세계적으로 드문 일이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게 될 그랩 지오 홀딩스는 그랩의 제럴드 싱 서비스총괄이 CEO를, SK텔레콤의 김재순 내비게이션 개발셀장이 CTO(최고기술경영자)를 맡게 된다.

2012년 설립된 그랩은 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등 8개국 336개 도시에서 택시, 오토바이, 리무진 등을 운영하는 동남아 최대 승차공유서비스 업체다. 현재 모바일 앱 다운로드만 누적 기준 1억3500만건으로, 승차공유 시장에서 중국 디디추싱(DiDi)과 미국 우버(Uber) 다음으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업체다.

그랩이 본격적으로 조인트벤처까지 설립하며 자사 서비스 전용 맵 개발에 나선 이유는 현재 이용하고 있는 구글 맵으로 그랩이 추구하는 ‘현지 최적화’된 지도 및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하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SK텔레콤 관계자에 따르면, 그랩은 자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조인트벤처 설립을 계획했고 SK텔레콤에 먼저 러브콜을 보냈다.

SK텔레콤은 이번 기회를 발판으로 성장 잠재력이 큰 동남아에서 자율주행, 정밀지도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랩 지오 홀딩스에서 SK텔레콤은 지난 17년간 T맵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제품 개발부터 제품 사업화까지 전체 기술 방향, 개발 로드맵 및 전략 등을 담당한다.

그랩 지오 홀딩스는 첫 서비스로 2019년 1분기 중 싱가포르에서 사용할 수 있는 T맵 기반의 그랩 운전자용 내비게이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용 내비게이션은 그랩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길안내 뿐 아니라, 차량정체 등 도로상황도 알려준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차량 및 도로 정보, 교통현황 등을 분석하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등 T맵의 핵심 기술력과 인프라를, 그랩은 동남아 각국의 차선, 신호등 등 도로 정보와 지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그랩 지오 홀딩스는 해당 내비게이션을 싱가포르의 그랩 공유 차량 운전자들에게 우선 서비스한 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전역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거라 밝혔다.

양사는 앞으로 그랩의 차량 공유 사업과 이번에 설립된 조인트벤처의 맵, 내비게이션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내 신규 B2B 사업도 발굴할 방침이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이번 조인트벤처의 설립은 동남아 지역의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방식에 큰 임팩트와 변화를 주는 출발선이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에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랩의 앤서니 탄 CEO는 “그랩은 매일 동아시아에서 새로 생기는 도로를 추가하는 등 지역특화(Hyper Local)를 핵심 전략으로 삼고 있다”라며 “SK텔레콤의 지도·내비게이션 기술과 그랩의 지역 데이터의 결합은 이 같은 전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