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LG전자, 로봇 연구개발 MOU 체결

LG전자 로봇에 네이버 'xDM' 플랫폼이 들어간다.

가 +
가 -

|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왼쪽)과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

네이버와 LG전자가 1월30일 로봇 분야 연구개발 및 사업추진을 위한 사업협력(MOU)을 맺었다. 지난 ‘CES 2019’에서 협업 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협력을 하게 됐다.

양사 협약을 통해 LG전자의 다양한 로봇에 네이버의 ‘xDM’ 플랫폼을 적용하는 등 로봇 관련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관련 사업도 추진한다. 이번 협약은 ▲네이버랩스의 ‘xDM’ 플랫폼 적용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 ▲성능 향상 및 최적화를 위한 사업 수행 ▲수집된 데이터 활용 방법 모색 등을 골자로 한다.

네이버 xDM 플랫폼은 사람과 자율주행 머신을 위한 위치 및 이동 기반 기술 플랫폼으로, 네이버랩스에서 연구 중인 지도 구축(맵핑), 측위, 내비게이션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했다. 실제 공간에서의 실시간 이동 정보 파악, 정밀한 위치 인식, 3차원 고정밀 지도 구축 및 자동 업데이트까지 가능해 로보틱스, 자율주행, 길 안내 등 다채로운 서비스 및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저가의 센서와 낮은 프로세싱 파워만을 활용해 정밀한 실내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LG전자는 ‘xDM’을 활용해 보유한 로봇의 기능 효율 및 정밀함 극대화를, 네이버랩스는 LG전자의 로봇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을 한층 더 정교화한다는 전략이다. 네이버랩스는 그간 쌓아온 로보틱스 기술력을 활용해 자사의 위치 및 이동 통합 기술플랫폼 ‘xDM’과 LG전자의 로봇이 보다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노진서 전무는 “LG전자가 로봇을 개발하며 축적해온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의 핵심기술을 네이버랩스의 강점인 소프트웨어 플랫폼과 융합시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로봇을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랩스의 석상옥 헤드는 “CES에서 협의한 내용을 구체화시킨 이번 MOU를 통해 양사가 새로운 기술 혁신을 이루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LG전자와 함께 기술과 일상생활의 거리를 좁혀 로봇 기술이 보다 널리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