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프렌즈 도쿄점, 1개월 사이 35만명 방문

젊은이들의 핫 스팟으로 떠올랐다.

가 +
가 -

카카오IX의 캐릭터 브랜드 카카오프렌즈가 도쿄점 오픈 1개월 만에 35만 방문자 수를 기록하고 매출 목표를 144% 초과 달성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12월22일 처음 문을 연 카카오프렌즈 도쿄점은 국내 매장과는 달리 ‘어피치’ 캐릭터에 초점을 맞춰 오픈한 것이 특징이다. 문을 연 지 일주일 만에 20만명 가까이 카카오프렌즈 도쿄점을 방문했다. 이후 SNS 및 현지 언론을 통해 소식을 접한 젊은 세대가 대거 몰리며 오모테산도 지역에서 주목을 받았다.

카카오IX는 “오픈 당일에는 영업 시작 수시간 전부터 수천여명 인파가 도쿄점 인근 주변 건물을 둘러싼 긴 대기행렬을 만들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라며 “지금도 주말 및 휴일에는 고객들이 입장을 위해 줄을 서고 있는 모습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카카오IX는 이를 시작으로 앞으로 일본 내 카카오프렌즈 유통망을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달 22일 아마존 재팬에 정식 입점한 카카오프렌즈는 키링, 휴대폰 케이스, 목베개, 필통 등 캐릭터 굿즈 102종을 판매하고 있으며, 현지 반응 추이에 따라 상품 종류를 점차 늘릴 예정이다.

오프라인에서는 일본 1020세대에게 인기 있는 패션 브랜드 WEGO(위고)와 손을 잡고 오는 2월 초 하라주쿠 타케시타도리 1.3.5 매장에 입점, 라이언과 어피치 상품 약 60여종의 판매에 나선다. 카카오프렌즈와 WEGO는 향후 일본 전국 매장 입점, 라이선스 전용 상품 출시 등 양사 간의 다양한 협업 방향에 대해서도 면밀히 검토 중이다.

카카오IX 관계자는 “카카오프렌즈의 일본 진출이 생각보다 더 큰 성과를 가져오고 있어 고무적이다”라며, “젊은 세대들이 카카오프렌즈의 문화와 감성을 실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접점 확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