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8K QLED vs 투명 올레드…삼성·LG, 상업용 디스플레이 대결

2019.02.06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19’에서 자사의 기술력을 선보인다.

양사는 2월5일(현지시간)부터 4일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ISE 2019에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을 대거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8K 고해상도 강조한 삼성

삼성전자는 ‘QLED 8K 사이니지’를 전면에 내세웠다. 퀀텀닷 소재 기술에 8K 해상도(7680×4320)를 지원하는 이번 제품은 82인치 크기를 갖췄다. 또 컬러볼륨 100% 색구현, ‘퀀텀 프로세서 8K’ 탑재, ‘HDR10 플러스’ 기술과 4000니트 밝기 등이 특징이다. 특히 인공지능(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는 HD, 풀HD 급 영상을 8K 수준 고화질 영상으로 자동 변환해준다.

| 삼성전자 ‘QLED 8K 사이니지’

지난 1월 소비자가전쇼(CES)에서 공개한 2019년형 ‘더 월’도 유럽 시장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모듈러 방식과 베젤이 없는 얇은 두께의 ‘인피니티 디자인’을 적용해 벽과 화면의 경계가 없는 대형 화면을 연출한다. 16:9 비율의 146형(4K)부터 292형(8K), 21:9 비율의 시네마형, 1:1 정사각형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크기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2019년형 더 월은 ISE 기간부터 본격적인 수주에 돌입하며, 전세계 동시 판매를 시작한다.

| 삼성전자 ‘멀티링크 LED HDR’ 기술

이 밖에도 업계 최초로 LED 사이니지에 8K HDR 영상을 재생할 수 있는 ‘멀티링크 LED HDR’ 기술을 공개한다. 또 세미아웃도어 사이니지 OMN 시리즈의 단면형(OMN)과 양면형(OMN-D) 제품을 이번 ISE 행사에서 처음 선보임과 동시에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주요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19년형 4K 스마트 사이니지 QMR/QBR 시리즈도 새롭게 공개한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ISE 2019를 통해 TV뿐만 아니라 사이니지 시장에서도 8K 라인업을 강화하며 글로벌 초고화질 B2B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라고 말했다.

OLED 기술력 뽐낸 LG

LG전자는 OLED 사이니지 제품을 앞세웠다. 전시 부스 전면에 첨단 OLED 기술력을 적용한 ‘투명 OLED 사이니지’, ‘오픈 프레임 OLED 사이니지’ 등을 선보인다.

투명 OLED 사이니지는 선명한 화질과 투명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고객이 디스플레이에 표현되는 상품 관련 정보를 보면서 디스플레이 뒤편에 있는 해당 상품을 동시에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베젤이 거의 보이지 않는 투명한 디자인으로 여러 장을 이어 붙여도 이질감 없이 하나의 큰 화면으로 설치할 수 있고, 의류 매장의 쇼윈도로도 활용할 수 있다.

| LG전자 ‘투명 OLED 사이니지’

오픈 프레임 OLED 사이니지는 OLED 소재 특성을 살려 오목하고 볼록한 디자인을 갖췄다. LG전자는 전시관 입구에 다양한 곡률의 오픈 프레임 OLED 사이니지 88장으로 구불구불한 느낌과 압도적 영상을 보여주는 OLED 폭포 조형물을 설치했다.

LG전자는 OLED 제품군 외에도 ▲선명한 화질의 ‘파인피치 LED 사이니지’ ▲사운드 시스템이 내장된 130인치 LED 사이니지 ▲창문 등에 붙여 사용하는 ‘컬러 투명 LED 필름’ 등 다양한 LED 사이니지를 선보였다.

이 밖에도 ▲인셀 터치스크린 기술을 적용한 전자칠판 ▲미러시트를 적용한 88인치 울트라 스트레치 사이니지 ▲55인치 옥외용 사이니지 등 다양한 산업 현장 별로 특화된 사이니지 솔루션을 대거 공개했다.

LG전자 ID사업부장 이충환 상무는 “압도적인 화질과 다양한 활용성을 갖춘 OLED 사이니지의 앞선 제품력으로 다양한 산업군에 최적의 고객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