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 G8 씽큐’, ToF 센서 탑재…AR·VR 기능 강화

2019.02.07

LG전자가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G8 씽큐’에 ToF 방식 3D 센서를 탑재했다고 2월7일 밝혔다. LG전자는 ToF 3D 센서를 통해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능을 강화한다.

ToF(Time of Flight) 센서는 3D 카메라를 구현하는 방식 중 하나다. ‘페이스아이디’를 구현한 애플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처럼 사물의 깊이를 측정해 AR·VR 등 다양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애플은 SL(Structured Light) 방식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정 패턴의 신호를 방사해 물체 표면에 따라 패턴이 변형된 정도를 분석해 심도를 계산하는 방식이다.

| LG G8 씽큐 ToF 센서

반면, ToF는 빛의 비행시간을 측정해 거리를 재는 기술이다. 신호를 방출했다 물체에 부딪쳐 돌아오면 그 시간차를 측정해 사물과의 거리를 알아낸다. SL 방식보다 알고리즘 설계가 쉽고 거리 제한에서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LG전자는 ToF 센서를 ‘G8 씽큐’ 전면에 탑재해 스마트폰 사용성을 높이는 데 집중한다고 밝혔다.

LG전자가 G8 씽큐에 탑재하는 ToF 센서는 독일 반도체솔루션업체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가 공급한다. 이 회사는 자동차, 전력관리, 디지털보안 등 분야에서 사용하는 반도체 및 센서 솔루션을 제공한다. 지난해 매출은 9조 7천억 원 규모다.

LG전자는 ToF 3D 센서로 구현할 기능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다. 단, ToF 센서가 AR·VR 구현에 유리하며 안면인식 등 다양한 생체인증에 활용될 수 있을 만큼 반응속도가 빨라 활용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또 셀카 아웃포커스 효과를 활용 예시로 들었다. 이런 점에 비춰봤을 때 페이스아이디, 애니모티콘, 전면 인물사진 등 애플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것과 유사한 기능을 구현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9’ 개막 전 ‘G8 씽큐’를 공개할 예정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