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진흥원, “위치정보산업 매출 1조여원 전망”

지난해 위치정보산업 매출 규모는 1조233억원

가 +
가 -

스마트폰 사용이 늘면서 위치 정보에 기반한 산업이 활성화되고 있다. 올해 국내 위치정보산업 매출은 1조2546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위치정보산업 매출 규모는 1조233억원이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위치정보산업의 국내 규모 및 사업 현황을 파악한 ‘2018년 국내 위치정보산업 동향조사’ 결과를 2월15일 발표했다. KISA는 2018년 7월 기준 방송통신위원회에 허가·신고된 930개 위치정보사업자들을 대상으로, 2018년 8월부터 10월까지 온라인, 방문, 전화 및 이메일을 이용한 설문 방식을 통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 2018 국내 위치정보산업 동향조사 주요 결과 인포그래픽 (사진=KISA)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위치정보산업의 매출 규모는 2018년 1조233억원이다. 올해에는 1조2546억원 규모로 전년보다 약 1.23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내 위치정보산업의 서비스·콘텐츠 부문별 매출액은 ‘대인·대물 위치추적 및 관제서비스’가 3356억원(32.8%), ‘위치데이터 제공’이 1760억원(17.2%) 순으로 나타났다. 매출 증가율은 ‘빅데이터 분석서비스’가 전년 대비 29.9%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광고마케팅 및 상거래서비스’가 전년 대비 27.4% 증가해 뒤를 이었다.

국내 위치정보산업에서 발전 가능성이 높은 분야로는 ‘서비스 및 콘텐츠 산업’이 꼽힌다. 응답자 중 59.8%가 해당 산업의 높은 발전 가능성을 점쳤으며, 향후 가장 활성화될 서비스로는 응답자 57.1%가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꼽았다. 또 위치정보서비스가 새롭게 적용될 분야로는 응답자 38%가 ‘광고/마케팅’, 32.1%가 차세대 단말을 활용한 ‘교통’ 분야 등을 예상했다.

한편, 국내 위치정보 사업자의 애로사항으로는 응답자 30.4%가 ‘법·제도적 규제’를 들었다. 26.2%는 ‘자금 확보’라고 답했다. 가장 필요한 정부의 지원으로는 응답자 35.8%가 ‘우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지원’, 35%가 ‘공공 위치기반 인프라 조성’을 꼽았다.

채승완 KISA 데이터안전활용지원단장은 “인터넷진흥원은 위치정보산업 활성화를 위해 위치정보사업자들의 진입 규제 완화 등 제도 개선 지원뿐만 아니라 기업 맞춤형 컨설팅, 우수 스타트업 해외 전시회,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 확대 등의 지원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