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정리

LG전자, G는 4G·V는 5G로 이원화 전략 펼친다

2019.02.17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G’ 시리즈와 ‘V’ 시리즈가 각각 4G와 5G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이원화된다. 예년과 달리 올해 상반기에 ‘G8 씽큐’와 ‘V50 씽큐 5G’를 함께 내놓고 4G와 5G 프리미엄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계획이다. V50 씽큐 5G에는 탈부착 형식의 듀얼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LG전자는 2월1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부임 이후 처음으로 스마트폰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이날 권봉석 사장은 “피처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이동할 때 시기를 놓친 부분이 있고 과도한 기술 드라이브로 실패한 사례도 있었지만 5G는 시장에서 만들어주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완성도가 높은 5G 폰을 출시하는 것에 가장 주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G8’·’V50’ 동시 출격, 폴더블은 아직

스마트폰 사업 부문에서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LG전자는 5G와 폼팩터 혁신을 통해 반전을 꾀하고 있다. 이를 위해 먼저 내놓은 카드는 V50 씽큐 5G다. 권 사장은 “V 시리즈는 5G 폰으로 특화해서 운영하고 기존 G시리즈는 LTE 프리미엄폰으로 이원화하는 것으로 잠정적 결정했다”라며 5G 폰을 조기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존에 LG전자는 상반기에는 G 시리즈, 하반기에는 멀티미디어에 특화된 V 시리즈를 내놓는 방식으로 프리미엄 시장에 대응해왔다. 올해는 두 제품을 상반기에 동시에 내놓는다.

각각 G8 씽큐와 V50 씽큐 5G로 확정된 4G 플래그십 스마트폰과 5G 스마트폰은 2월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 개막 전 동시에 공개된다.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폰을 준비 중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화면이 두 개 달린 듀얼 디스플레이 제품을 먼저 내놓는다. 권 사장은 “5G 폰 최초 버전에서 폴더블폰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으며, 듀얼 디스플레이로 초기에 대응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라고 밝혔다.

| 이날 기자들은 폴더블폰에 대한 많은 질문을 쏟아냈다.

폴더블폰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권 사장은 “사업은 현실에 맞게 해야 한다고 본다”라며 “폴더블 폰에 대한 시장 수요 외부기관에서 100만대, 70만대 정도로 보는데 LG전자의 일차적 사업 방향성은 메인스트림에서 시장 지위 회복이며, 어떻게 이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할 것인가가 가장 중요한 내부적 이슈이고 폴더블, 롤러블 등 시장 반응에 따라 언제든 기술이 준비돼 있다”라고 답했다. 이미 관련 기술은 갖추고 있지만, 폴더블폰 시장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얘기다.

5G 환경에 특화된 듀얼 디스플레이

듀얼 디스플레이 제품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없었다. 하지만 현장 관계자들이 말한 내용을 종합해보면 듀얼 디스플레이는 V50 씽큐 5G에 적용되며, 디스플레이를 탈부착할 수 있는 방식으로 예상된다. V50 씽큐 5G는 듀얼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버전과 적용되지 않은 버전 두 가지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듀얼 디스플레이를 통해 5G 특화 서비스에 대응할 계획이다.

권 사장은 “통신사업자별로 5G에 적합한 UX를 다르게 준비하고 있다”라며 “그중 하나가 듀얼 디스플레이라고 보고 통신사업자와 긴밀히 협력해 다양한 콘텐츠를 동시에 즐길 수 있도록 5G 시대에 맞게 듀얼 디스플레이를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상반기 5G 서비스가 시작되는 한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5G 마케팅을 전개하고, 하반기에 5G가 서비스될 유럽 일부 국가, 일본, 호주, 러시아 등에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 미국, 일본 등 3개 국가를 스마트폰 시장에서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국가로 보고 지원할 계획이며, 중국 시장에 대해서는 중국 업체와 경쟁을 고려해 특별한 가격대로 선별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5G 시장 상황에 따른 투 트랙 전략

LG전자는 5G 스마트폰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만 하지 않았다. 시장을 보수적으로 전망했을 때 5G 스마트폰이 초기에 빠르게 자리 잡지 못하고, 4G LTE 시장은 5G를 기다리는 수요 때문에 위축될 가능성도 제기했다.

권 사장은 5G 통신 서비스가 시작되는 2-4분기 내에 5G와 4G 시장이 어떻게 형성되는지 모니터링하고 하반기에 투 트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5G 시장 상황에 따라 하반기에 내놓을 제품을 다르게 가져가겠다는 전략이다. 5G 시장이 빠르게 형성되지 않으면 4G 스마트폰 라인업을 보강하거나, 프리미엄 시장이 무너졌을 경우 보급형에 집중할 수도 있다.

| (왼쪽부터)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MC상품전략그룹장 마창민 전무

권 사장은 “전년 대비 매출 성장을 목표로 잡지 않고 있으며, LG전자 스마트폰 성장 잠재력을 높이는 쪽으로 노력하겠지만, 시장이 그런 쪽으로 움직이지는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초기에 출시되는 모든 5G 폰들이 1천 달러 이상으로 가격대가 형성되고 있는데, 누가 먼저 1천 달러 이하에 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5G폰을 내놓을 수 있느냐가 중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품 출고가에 대해서는 “시장에서 수용 가능한 고객 관점에서의 합리적 가격으로 결정할 예정”이라며, “다만 경쟁사가 얼마에 나왔으니까 얼마에 한다는 가격 책정은 하지 않을 거고 LG 제품이 가진 고객 가치 관점에서 가격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