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G 경쟁, 어떤 콘텐츠 보여줄까

MWC 전후로 5G폰이 '우르르' 쏟아질 전망이다.

가 +
가 -

오는 2월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세계적인 ICT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가 열린다. 올해 MWC는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을 주제로 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을 통해 이루어지는 초연결 사회의 모습이 주가 될 전망이다. MWC 전후로 5G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동통신3사의 5G 콘텐츠 경쟁에도 불이 붙고 있다.

올해는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5G 스마트폰이 대거 공개될 것으로 예상되는 바, SK텔레콤은 5G폰 출시에 맞춰 5G 킬러 콘텐츠로 꼽히는 VR 게임 제작에 나선다. SK텔레콤은 2월19일 넥슨과 5G VR게임 개발을 위한 인기 온라인게임 ‘카트라이더’, ‘크레이지아케이드’, ‘버블파이터’의 IP(지적재산권) 사용 계약을 체결했으며 올해 상반기 안으로 게임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게임 개발은 넥슨의 주요게임 담당 출신이 주축이 된 VR 게임 전문사인 픽셀핌스와 협업 형태로 진행된다.

SK텔레콤은 “5G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SK텔레콤은 다양한 글로벌 기업과 협력을 통해 차별화 콘텐츠 확보에 나서고 있다”라며 “국내에서는 넥슨과 추가 협력을 논의하고, 대형·중소개발사들과 함께 5G VR게임 라인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MWC에서도 다양한 글로벌 게임·미디어·콘텐츠 기업들과 협력을 체결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확보한 게임·VR 콘텐츠를 자사 5G 고객들에게 독점 공급하거나 차별화 혜택을 주는 방식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KT는 MWC2019에서 VR게임으로 글로벌 시장의 시선을 끌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KT는 개인형 실감 미디어 서비스 ‘기가 라이브(GiGA Live) TV’를 출시했다. 스마트폰이나 PC 등 별도 단말과의 연결 없이도 무선 기반 독립형 VR 기기를 통해 실감형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현재 기가 라이브 TV는 영화∙스포츠∙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VR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KT가 선보이는 게임은 기가 라이브 TV에서 서비스될 예정인 5G 기반 멀티플레이 게임 ‘VR 스포츠’다. 야구∙탁구∙배드민턴 등 인기 스포츠 종목에 가상현실 기술을 접목한 게임으로, VR 기기를 착용하면 실제 경기장에서 운동 경기를 하는 것처럼 실감나는 체험을 할 수 있다. KT는 앱노리와 협력해 지난해 말부터 VR 스포츠 콘텐츠를 개발하고 국내외 독점 유통권을 확보했다.

KT는 “초고속∙초저지연의 5G 네트워크가 상용화되면 VR 스포츠 등 무선 멀티플레이 VR 게임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이번 VR 스포츠를 시작으로 5G 시대에 많은 고객이 KT 실감 미디어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콘텐츠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도 MWC2019에서 AR, VR 콘텐츠 등 5G 미디어 서비스를 대거 공개할 계획이다. 먼저 AR 기술 기반의 중계 기능을 새롭게 공개한다. 골프 중계중인 선수들의 비거리, 공의 궤적 등을 중계 화면에 입체 그래픽으로 제공하는 기능이다.

LG유플러스 측은 “U+프로야구, 골프 및 U+아이돌 라이브 등에 고화질로 돌려보는 기능을 더해 MWC 세계 무대에서 최초 공개한다”라며 “5G로 진화된 기능에는 야구 홈 타석의 모든 순간과 각도, 다각도로 골프 스윙 관찰이 가능한 ‘홈 밀착영상’과 ‘스윙 밀착영상’ 등이 있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