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영업이익 425억원 달성..최대 실적 기록

매출액은 2158억원, 영업이익은 425억원이다.

가 +
가 -

한글과컴퓨터는 2월19일 2018년 내부결산 실적을 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액 2158억원, 영업이익 425억원을 달성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 한글과컴퓨터 DART 공시 내용

| 한글과컴퓨터 DART 공시 내용

한컴의 2018년 실적은 전년대비 매출액 78.1%, 영업이익 46.7%가 성장했다. 당기순이익은 61억7천만원이다. 최대 실적 기록 요인으로 2017년말 인수한 개인안전장비기업 산청과 한컴의 안정적 사업지속을 꼽았다.

한컴 측은 “산청은 2018년 내부결산 기준 매출액 990억 원, 영업이익 270억 원을 기록, 3년 연속 20%가 넘는 영업이익률을 지속하고 있다”라며 “한컴도 오피스 사업이 공공시장 외에 B2B 및 B2C 시장을 확대함에 따라 별도기준 매출액 966억 원, 영업이익 250억 원을 기록, 영업이익률이 25%에 달하여 규모의 성장뿐만 아니라 사업적 내실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라고 평가했다.

한컴은 2019년에는 주력 신사업 부문에서의 매출이 실현됨에 따라 성장세에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했다. 3년 전부터 선제적으로 투자해온 인공지능(AI) 음성인식 통번역 사업에서는 중국 아이플라이텍과 협력이 구체화될 예정이고, 스마트시티 사업에서는 서울시 사례를 중심으로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통해 국내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주도로 출범한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에 참여함으로써 국가 시범도시 사업 기회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컴은 2019년 실적도 좋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컴MDS가 2018년 12월부터 종속회사로 연결되면서 외형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보았다. 한컴MDS는 2018년 연결기준 매출 1590억원이라는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하며 사물인터넷, 로봇, 자율주행 등 4차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 오피스 시장에서 견고한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한컴은 지난해 연말부터 일본, 독일을 우선 타겟으로 해외영업 네트워크 확보에 집중하고 있어 2019년에는 해외시장 성과도 기대되고 있다.

한컴 관계자는 “회계기준적용을 위한 당기순이익변동이 발생했으나 책임경영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높은 배당률을 적용하여 진행한다”라며 “대외적인 시장불확실성을 극복하고 향후 5년, 10년을 준비하기 위해 안정적 수익구조 유지와 동시에, 그룹 차원의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에 있어 그룹사 간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2019년에도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컴은 주주가치 제고의 일환으로 주당 200원씩 배당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