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KT·인텔, ‘5G 로봇’ 만든다

네이버의 로봇, KT의 5G 통신망, 인텔의 칩셋 및 센서

가 +
가 -

| MWC 2019 인텔 부스에 방문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박원기 NBP 대표, 캐롤라인 챈 인텔 5G비지니스인큐베이션 담당 임원,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왼쪽부터)

네이버가 KT, 인텔과 함께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만든다.

네이버는 네이버랩스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19 바르셀로나’ 기간 중 KT, 인텔과 함께 다양한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공동개발하기로 합의했다고 2월28일 밝혔다. 네이버는 MWC19 바르셀로나에서 KT, 인텔 부스 방문 중 전격적으로 협력을 맺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네이버랩스는 5G 기반 서비스 로봇을 설계하고 개발한다. 인텔은 5G, 컴퓨팅 및 센서와 같은 솔루션을 제공한다. NBP의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자율주행 브레인리스 서비스 로봇의 두뇌 역할을 할 예정이다. KT는 서비스 로봇이 실시간, 초저지연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5G 통신망 기반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지난 1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5G 초저지연 기술을 활용한 로봇 팔 ‘앰비덱스’를 선보인 바 있다. 또 LG전자와 로봇 분야 사업협력(MOU)을 맺은 바 있다. 네이버는 로보틱스 분야에 대한 협력 범위를 넓히며 다양한 로봇의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참여 기업들의 힘을 모아 연내 도입 시나리오 구체화 및 솔루션 개발을 위해 지속해서 협력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권명숙 인텔코리아 사장은 “5G의 상용화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창출될 것이며, 스마트 팩토리와 서비스로봇이 그 적용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인텔은 5G의 상용화와 새로운 사용처 개발을 위해 전세계 다양한 사업자와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이번 협력이 국내 5G 사용의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 상무는 “KT의 5G 상용망, 엣지 클라우드 인프라와 네이버, 인텔이라는 글로벌 업체들의 앞선 기술을 융합하여 글로벌 산업을 리딩하길 기대한다”라며 “향후 국내 5G 관련 산업의 새로운 혁신이 지속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굵직한 기업들이 함께하는 만큼 글로벌 5G 기반 서비스 로봇 시장에 한 획을 긋는 결과물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기술을 통해 사람들의 삶을 보다 유익하게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원기 NBP 대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5G 서비스 로봇 플랫폼의 역량을 극대화하는데 이바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