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국회서 자율주행 플랫폼 시연

쏘카는 "자율주행 차량과 이용자를 연결하는 실질적인 서비스 접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가 +
가 -

쏘카가 3월11일과 12일 양일 간 국회에서 열리는 ‘2019 자율주행 기술제품 전시 및 자율주행차 시승식’에 참여해 앱 기반 자율주행 호출 및 이용 서비스 시연에 나선다.

쏘카의 이번 자율주행 차량 호출 서비스 시연은 지난해 11월 SK텔레콤과 SWM.AI 및 서울대, 연세대 등과 공동으로 진행한 일반인 대상 자율주행 기반 카셰어링 시연 행사에 이은 두 번째다.

자율주행 시대는 차량을 소유하지 않고, 원하는 차를 불러 편하게 탑승할 수 있어 차량 공유 플랫폼과의 연결이 필수적이다. 이에 쏘카는 자율주행 시대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자율주행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에도 투자한 바 있다.

쏘카 측은 “그동안 카셰어링 사업을 통해 축적된 광범위한 운영 경험과 플랫폼 기술을 통해 자율주행 차량과 이용자를 연결하는 실질적인 서비스 접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원종필 쏘카 최고기술책임자는 “차량 공유와 자율주행 기술이 만나면 최신 기술을 통한 최적화된 이동이 가능해지며, 이는 좀 더 적은 수의 차량으로 사람들의 이동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자율주행 등 최신 모빌리티 기술을 이용자들이 직접 편리하게 경험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쏘카와 함께 SK텔레콤, 현대자동차, 서울대연구소, 언맨드솔루션, SWM.AI 등 총 8개 업체가 참여한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야 원내대표단도 자리에 참석해 국내 자율주행 관련 업체들의 기술 발전과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챙겨야 할 부분을 살필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